2021-04-15 11:01
SKT, ICT 종합공간 ‘T팩토리’ 오픈… ‘기술과 문화’ 조화 이룬다
SKT, ICT 종합공간 ‘T팩토리’ 오픈… ‘기술과 문화’ 조화 이룬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10.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ICT를 기반으로 새로운 문화 체험과 기술 혁신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T팩토리’를 새롭게 선보인다. 사진은 홍대 거리에 오픈한 T팩토리의 모습./ SK텔레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이 통신을 넘어 ‘종합 ICT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는 가운데 새로운 문화체험과 기술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T팩토리’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새롭게 리모델링한 플래그십 스토어 T팩토리를 오는 31일부터 홍대 거리에 오픈한다고 밝혔다.

T팩토리는 SK텔레콤이 SK텔레콤을 포함한 글로벌 ICT기업 등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들과 ‘초협력’을 기반으로 제작된 ‘ICT멀티플렉스(복합 체험 공간)’다. 미래 ICT기술 제시하고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술과 문화가 어우러진 T팩토리는 그 시너지를 바탕으로 국내 ICT 생태계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T팩토리는 ICT구독형 상품, 문화휴식공간, MZ세대를 위한 0스테이지, 애플 등 국내외 기업들의 초협력 체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ICT 종합체험공간이다./ SK텔레콤

T팩토리의 가장 큰 특징은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삼성 등 다양한 글로벌 ICT기업들과의 초협력을 기반으로 풍부한 고객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특히 1층 중앙에 자리한 ‘플렉스 스테이지’는 SKT와 다양한 파트너들과 초협력 사례를 소개하는 핵심 공간이며, 다양한 제조사의 최신 디바이스를 직접 만지고 경험할 수 있는 체험이 가능하다. 

플렉스 스테이지는 고객의 반응과 트렌드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화될 예정이며 현재는 MS와의 협력을 통해 제공되는 ‘5GX 클라우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특별 게임존이 마련돼 있다. 또한 스타트업 등을 비롯한 국내 강소기업들의 우수한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T팩토리 2층에는 애플 제품 전용 공간도 입점해 있는데, 최신 아이폰, 아이패드 등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어 우리나라 애플 마니아들에게 호평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T팩토리에 방문하는 고객들은 SK그룹의 ICT관계사들의 역량이 총 집결돼 SK텔레콤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보안·쇼핑 등 다양한 테마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업계 최초의 24시간 무인 구매존 ‘T팩토리24’, 자연 속 힐링 공간 ‘팩토리 가든’, MZ세대를 위한 ‘0 스테이지’ 등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T팩토리라는 명칭에는 ‘기술(Technology)’과 미래(Tomorrow)’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Factory)’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설명한다./ 온라인 간담회 캡처

◇ X이노베이션, 상생 등 담긴 ‘T팩토리’… “성공데이터 바탕으로 향후 서비스 추가할 것”

이날 간담회에서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이번 T팩토리가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고 체험하는 장소를 넘어 △X이노베이션 △MZ세대의 문화공간 △구독형서비스의 성지 △유통의 미래 모습 청사진 △상생 등의 5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영상 사업대표는 “X이노베이션 글로벌 ICT기업과 국내 기업의 초협력을 통해 혁신을 만든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현재 T팩토리에 들어와있는 MS, 애플 외에도 수많은 국내외 기업들과 함께 X이노베이션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e스포츠 등의 MZ세대가 좋아하는 문화적인 활동과 SK텔레콤이 지향하고 있는 구독형 서비스를 내년부터 다양하게 선보여 ‘구독형 서비스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무인매장 T팩토리24를 통해 유통의 미래 모습을 보여주고, 대학생·중소기업들이 T팩토리에서 기술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하는 상생의 장까지 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T팩토리 홍대점을 기반으로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향후 추가로 T팩토리를 오픈하고 기존 오프라인 매장 서비스를 보강하는 등 추가적인 관련 서비스 확장에도 나설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T팩토리는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고 체험하는 장소를 넘어 △X이노베이션 △MZ세대의 문화공간 △구독형서비스의 성지 △유통의 미래 모습 청사진 △상생 등의 5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다./ SK텔레콤

김성준 SK텔레콤 유통1본부장은 “T팩토리는 기술교류와 문화 체험장으로 계속해 진화 시켜나갈 것이며, 더 많은 고객분들이 T팩토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추가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그동안 큰 변화가 없었던 기존 오프라인 매장에도 고객들이 좋아하는 요소들을 이식해서 T팩토리의 성공경험을 확산하는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인 매장은 기존 유통망에 윤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축에서 고민하고 있으며, 유통망이 들어갈 수 없는 장소에 들어가 SK텔레콤의 서비스를 24시간 받을 수 있도록 ‘투트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T팩토리라는 명칭에는 ‘기술(Technology)’과 미래(Tomorrow)’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Factory)’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며, “T팩토리는 다양한 사람들이 열린 협업(Open Collaboration)을 통해 아이디어를 모아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공간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문화 체험의 장’으로, 국내 ICT업계에게는 새로운 도전과 실험을 즐기는 ‘기술 혁신의 장’으로 활용되어 ICT 생태계에 건전한 영감(令監)을 불어넣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