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15:41
마트 가보니 반값에!?… 즉석밥 등 HMR 가격차 커
마트 가보니 반값에!?… 즉석밥 등 HMR 가격차 커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10.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석밥 등 HMR의 유통업태 별 가격 차이가 커 소비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요구된다. / 뉴시스
즉석밥 등 HMR의 유통업태 별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요구된다.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코로나19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주요 가정간편식(HMR)이 유통업태에 따라 최대 48%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냉동만두, 라면, 즉석밥 등 12개 품목 42개 상품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다.

조사대상 42개 상품 중 유통업태 간 가격차가 가장 큰 상품은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210g)’으로 최고가(SSM‧1,891원)와 최저가(대형마트‧978원)의 차이는 48.3%였다. 다음으로 가격차가 큰 상품은 ‘동원 양반 밤단팥죽(285g)’으로 최고가(편의점‧3,900원)·최저가(SSM‧2,085원) 간 46.5%의 차이가 났다.

반면 ‘오뚜기 진라면 순한맛(120g×5개)’과 ‘대상 청정원 옛날식짜장(180g)’의 경우 유통업태 간 가격차가 각각 6.0%와 8.2%로 상대적으로 작았다.

품목별로 주요 상품을 선정해 10개 상품의 총 구입비용을 업태별로 비교한 결과, 대형마트(1만9,972원), 전통시장(2만2,025원), SSM(2만2,626원), 백화점(2만2,978원), 편의점(2만7,325원) 순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가 편의점보다 26.9%, 백화점보다 13.1% 더 저렴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구입 시기와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