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14:44
‘부글부글’ 민주당, ‘윤석열 거취’ 압박 점차 강화
‘부글부글’ 민주당, ‘윤석열 거취’ 압박 점차 강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2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새벽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국회를 나서고 있다. 윤 총장은 국감에서 중도 사퇴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새벽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국회를 나서고 있다. 윤 총장은 국감에서 중도 사퇴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진을 압박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민주당은 윤 총장과의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놓고 윤 총장의 퇴진을 언급했다가는 역풍을 맞을 수 있고, ‘대망론’까지 거론되고 있는 윤 총장의 몸집을 더욱 키울 수 있다는 점에서 직접적인 퇴진 촉구는 최대한 자제하는 분위기다. 그러면서도 우회적으로 윤 총장의 거취를 압박하는 주장들이 터져나오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27일 보도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 총장 본인이 선택해야 한다”면서 “공직자로서 태도와 처신을 분명히 하지 못하겠다면 그에 맞게 결정해야 한다”고 말해, 우회적으로 윤 총장이 스스로 거취에 대해 결단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한 해임건의를 언급했다. 송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 “당연히 중앙지검장에게 보고가 됐어야 하는 사건인데 보고가 정말 안 됐는지, 안 됐다면 왜 안 됐는지를 제대로 봐야 한다”며 “감찰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언론 사주와 만난 건도) 위법한 사항이 있고 중대한 결과가 났다면 총장으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해임건의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총장, 우리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 될 것이다.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윤 총장은 더 이상 검찰 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 이제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다”면서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김남국 의원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가 잘못됐다고 주장한다면 당당히 검찰총장의 직을 걸고 하면 되는 것”이라며 “정치를 하고 싶으면 정치를 해야지 왜 검찰총장직에 앉아 정치적 행보를 하느냐.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국감에서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할 생각”이라며 중도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윤 총장은 또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임기 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하셨고, 여러 복잡한 일이 벌어지고 나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말씀을 전해 주셨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