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6:40
청와대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두고 갑론을박
청와대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두고 갑론을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전 시정연설에 앞서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는 한편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자리와 주호영 원내대표의 자리가 비어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참석하려 했지만 청와대 경호처측의 '몸수색'에 반발해 참석하지 않았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전 시정연설에 앞서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참석하려 했지만 청와대 경호처 측의 '몸수색'에 반발해 참석하지 않았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청와대 경호처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 전 간담회에 참석하려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몸수색한 사건을 놓고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다.

국민의힘이 “전례 없는 사태이자 의도된 도발”이라고 격분하자, 청와대는 “관련 지침을 따랐지만 융통성이 없었다”고 유감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김태년 원내대표도 비표 수령 여부 등 신원확인을 거쳤다”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비표는 없었다”고 재반박 하면서 논란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예정된 문 대통령과 여야 교섭단체 대표·국회의장 등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에 참석하려 했다. 그러나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에 나서자 발걸음을 돌렸다. “내가 야당 원내대표”라고 밝혔는데도 경호원들이 자신의 휴대폰을 만지고 몸수색을 시도했다는 것이 주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여당의 라임·옵티머스 특검 거부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사전 간담회 불참을 결정한 데다 주 원내대표까지 떠나자 간담회가 제1야당 투톱 없이 치러진 셈이 됐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사건 직후 논평에서 “전례 없는 사태”라며 “국회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며 반발했다.

그러자 청와대 경호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행사장 참석자에 대해서는 전원 검색이 원칙이나 국회 행사의 경우 5부 요인, 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고 원내대표는 면제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같은 내용의 경호업무지침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 준용돼온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경호처장은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도 공지를 통해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청와대 경호처가 본인 여부나 비표 수령 여부 등 신원확인을 진행했다고 한다”고 알렸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국회 현장 CCTV를 확인한 결과 “비표 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권혁기 비서실장이 알린 비표라는 것은 애초에 전달된 바 없음을 확인했다”며 “김태년 원내대표와 마찬가지로 본인 성명과 원내대표임을 밝혔음에도 별도 신원확인 방안을 요구, 신체 수색을 동의없이 임의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관례상 신원확인 면제임은 공유된 상황이며, 대통령과 각당 대표 등 의전경호 매뉴얼을 사전 안내 없이 야당 원내대표에게만 적용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