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7:38
민주당, 서울‧부산 선거 '해볼만하다' 본 이유
민주당, 서울‧부산 선거 '해볼만하다' 본 이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온택트 의원총회가 열렸다. 민주당은 내달 1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사진 민주당
지난 2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온택트 의원총회가 열렸다. 민주당은 내달 1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를 위한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시행하기로 결정하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보궐선거가 ‘성추문’에 휩싸인 민주당 소속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중도 하차로 치러짐에도 민주당이 ‘무공천’을 규정한 당헌을 개정하면서까지 공천하기로 방침을 정하자, 야당에서는 “후안무치” “약속파기”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돼 있다.

민주당이 역풍을 감수하면서까지 공천을 결정한 것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해야 1년 뒤 치러지는 대선에서 승리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집권여당이 무공천을 선택할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박원순‧오거돈 쇼크’에도 불구하고 ‘한번 해볼 만 하다’는 인식이 밑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거 지형을 어떻게 보나. 후보를 내면 승산은 있어 보이나’라는 질문에 “압도적으로 총선거에서 이겼던 그런 지형이 아니고 저희 정부와 저희 당에 일부 실망하거나 질책하시는 분들이 증가한 건 사실이지만 현재의 판세가 아주 해볼 수가 없는 형태의 불리한 구도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부산도 정당 지지도 자체는 그렇게 많이 뒤지거나 이런 상황은 아니다”며 “여론조사 데이터에 나오지 않는 민심으로 보면 따가운 건 사실이다. 그러나 ‘해볼 도리가 없다’ 이런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 민주당-국민의힘 시소게임

우 의원의 이 같은 분석은 최근 서울과 부산지역 여론 흐름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서울‧부산 민심은 한 정당에게만 일방적인 지지를 보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부동산 정책과 재산세 문제 등 여당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요인들만 잘 관리하면 ‘박원순‧오거돈 쇼크’와 ‘무공천 약속 파기’에도 불구하고 선거 지형이 불리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10월 3주차(26~28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5%p), 서울지역에서 민주당(35.3%)이 국민의힘(31.2%)을 앞섰다.

그러나 리얼미터의 10월 2주차(12~14일)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서울에서 민주당(27.6%)이 국민의힘(32.8%)보다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이 지역구인 민주당 한 의원은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서울에서 지지율이 국민의힘에 뒤진다고 하더라도 벌써부터 패배주의에 빠질 필요는 없다”며 “서울시장이 될만한 역량을 갖고 있는 사람이 누군지를 고려해서 후보를 선정하는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 지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 지역 정당 지지도에서 국민의힘과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실시한 10월 4주차(27~29일) 정당 지지도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결과, 부산‧울산‧경남에서 민주당(31%)은 국민의힘(33%)에 오차 범위 내인 2%p 차로 뒤졌다.

그러나 갤럽의 10월 3주차(20~22일) 조사에서는 민주당(31%)이 국민의힘(19%)을 12%p 앞섰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부산 남구을’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여론조사 결과와 부산에서 체감하는 민심과는 차이가 있다”며 “부산은 쉽지는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민주당이 부산시장 후보를 잘 내세워야하고, 또 민주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하게 되면 민주주의에 맞게 정책 대결을 제대로 하면 시민들이 감동을 받아서 ‘다시 민주당 후보가 부산시장이 돼도 더 잘할 수 있겠다’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