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04:20
정의당, 민주당 ′책임정치 실종′ 강력 규탄
정의당, 민주당 ′책임정치 실종′ 강력 규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0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공천을 하기로 결정하자 정의당은 성범죄 피해자들을 책임지지 않는 처사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공천 결정을 한 데 대해 정의당이 강력 규탄했다. 이번 재보궐 선거가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의 ‘성 비위’ 사건으로 불거진 만큼, 젠더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해 온 정의당이 좌시하지 않겠다는 모양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성 비위라는 중대한 범죄에 연루된 단체장의 보궐선거에 또다시 자당 후보를 출마시키는 철면피는 최소한 피해자들에 대한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태도”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정치적 손익만을 따져 손바닥 뒤집듯 쉽게 당의 헌법을 바꾸는 것을 당원 투표라는 미명으로 행하는 것이 어디 제 얼굴에만 침을 뱉는 것이겠나”라며 “정치에 대한 신뢰, 정당의 책임정치를 기대한 많은 민주시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연일 사과하면도 공천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이번 재보궐 선거가 대선을 앞두고 치러지는 데다, 서울과 부산이라는 지역적 중요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 이유다. 민주당은 이날 전 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하고 재보궐 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총 21만 1,804명(투표율 26.4%) 중 찬성이 86.6%로 나타났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의 뜻이 모였다고 해서 서울‧부산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저희 잘못은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서울‧부산시민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피해 여성에게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의당은 해당 사건들이 아직 종결되지 않았고 피해자가 고통을 받고 있다며 이러한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 비위 사건을 언급하면서 “민주당에게 묻고 싶다. 무엇이 해결됐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배 부대표는 “민주당에서 공천한 후보들이다. 한 사람은 감옥에 있고, 한 사람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고, 한 사람은 죽었다”라며 “지금 내년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한 당헌 개정을 할 것이 아니라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하는 것이 공당으로서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피해자와 연대의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여성들이 계속 성폭력 위험 속에 놓여도 정권만 재창출하면 그만이라는 건가”라며 “소리높여 피해 사실을 고발했던 피해자를, 미투를 외쳤던 시민들을 외면하고 무시하겠다. 그럼에도 갈 길을 가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당은 피해의 온상이 된 민주당을 강력히 규탄하며 용기 내주신 피해자분들 곁에 함께하는 정당으로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