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33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총공세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총공세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0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전당원 투표를 통해 내년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확정하자 연일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민주당은 급할 때마다 전당원 투표를 동원해 말을 뒤집는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전당원 투표는 앞말을 뒤집는다는 뜻으로 사전에 올라가야 하지 않을까”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민주당은 당헌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 과실로 인한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명시해왔다. 내년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관련 궐위로 치러진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 해당 규정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이었던 2015년 마련됐다.

그러나 민주당은 지난 주말 전당원 투표를 통해 공천 명분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전체 투표자 중 86.64%가 '전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다는 당헌 개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비례정당을 만들 때도, 기초의원 공천을 안 했다가 공천할 때도,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않는다는 당헌을 바꾸는 데도 전당원 투표를 하니 참 편리하다”고 했다.

이는 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창당을 전당원 투표로 결정한 것 등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옛 국민의힘)의 비례정당 창당 추진에 선거법 개정 취지에 반한다고 비판했지만, 결국 전당원 투표라는 방패막으로 입장을 번복한 셈이 됐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5년 전 (민주당) 당 대표 하실 때 직책까지 걸고 당헌을 개정하셨는데 입장을 물어도 말씀이 없다”며 “민주당이 하는 당헌 개정 절차가 대통령 뜻에 맞는 것인지 요건을 갖춘 것인지 답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