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0:34
이건희 빈소 찾은 주호영·안철수 코로나19 ′음성′ 판정
이건희 빈소 찾은 주호영·안철수 코로나19 ′음성′ 판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를 방문하면서 검사 대상에 올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으며 한숨 돌렸다. 이에 따라 정상적인 일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주 원내대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이 확인됐다”며 “일정은 계획한 대로 수행한다”고 알렸다. 국민의당도 이날 “안 대표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정상 업무에 복귀했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달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취재 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이 회장 빈소에는 다수의 정·재계인사가 참여했다. 이에 정치권과 재계에서는 초비상이 걸렸다. 빈소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인사들이 조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은 일찍이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와 정상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주 원내대표와 안 대표 역시 이날 음성 판정이 나오면서 차질 없이 일정을 소화할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로 계획된 부산‧울산‧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여한다.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당 지도부 차원의 민심잡기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 또한 이날 오후에 예정된 배화여자대학교 2020학년도 온라인 필운대동제 강연에 나선다. 앞서 국민의당은 전날(4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 대표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며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일정을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