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01:18
이낙연, 박범계·이정옥 ′막말 논란′ 경고
이낙연, 박범계·이정옥 ′막말 논란′ 경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0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범계 의원과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의 막말 논란에 경고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여권 인사들의 ‘막말’ 논란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고하고 나섰다. 재보궐 선거를 앞둔 중요한 시점에 내부 단속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관해 묻는 질문에 “공직자는 항상 말을 골라가며 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재차 묻자 “아까 코멘트했다”라며 상기된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전날(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예산심사 전체회의에서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법률정보 데이터베이스인 법고을LX 관련 예산 삭감을 언급하며 “의원님 꼭 살려주십시오. 정말 국민을 위해서 필요한 일입니다. 한 번 하세요”라고 발언해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이 장관도 같은 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국민의힘 의원이 838억원이 드는 재·보궐 선거 비용을 지적하자 “국민이 성 인지 감수성에 대한 집단 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정치권 안팎의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인사들은 부적절한 발언이었음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비판 여론을 달래고 내부 단속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내년 재보궐 선거가 여당 지자체장의 문제로 불거진 만큼 민주당은 민심 이반을 최소화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여권 인사들이 연이은 구설수로 비판 대상이 되자 이 대표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야권이 이를 고리로 정쟁으로 끌고 가는 것은 민주당으로서는 피해야 하는 부분이다.

이 대표는 연일 민심 달래기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은 정정순 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국회에서 가결한 바 있다. 아울러 최근에는 부동산 민심 잡기의 일환으로 당내 다주택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공천에서 불이익도 강조한 상태다.

당내 ‘윤리감찰단’을 활성화하는 것도 이러한 이 대표의 의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지난 9월 출범한 윤리감찰단은 이상직·김홍걸 의원 등을 줄줄이 회부했다. 당내 문제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심산이다. 이 대표는 출범식에서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와 사회상규, 양심에 따라 엄정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해 당 구성원들의 윤리 의식을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인 데 기여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