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01
민주당, ‘월성 1호기 수사’ 윤석열에 부글부글… “정치수사, 오만”
민주당, ‘월성 1호기 수사’ 윤석열에 부글부글… “정치수사, 오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0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고등검찰청을 방문해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을 향해 ‘정치개입’을 주장하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고등검찰청을 방문해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을 향해 ‘정치개입’을 주장하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불만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민주당은 검찰이 여권 인사의 비위 관련 수사를 넘어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인 탈원전 정책에까지 수사에 나선 것은 윤 총장의 정치 개입이라며 공격을 퍼붓고 있다. 민주당은 특히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하지 않았음에도 검찰이 야당의 고발 이후 수사에 나선 것은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은 9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를 넘어 정책까지 관여를 하려고 하느냐”며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한 적이 없고 고발할 상황이 아니라고 명시적으로 밝힌 상태”라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탈원전 정책 자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다. 검찰이 이것에 대해서 개입한다는 것 자체는 저는 그냥 정치 개입이라고 본다”며 “이것이 정치공세적인 야당의 고발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굉장히 이례적으로 빨리 이루어졌다”고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전날 현안 브리핑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관한 대전지검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은 검찰이 수사를 명분으로 정치에 개입하고 정부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오만한 행위”라며 “검찰의 이번 개입은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특히 이두봉 대전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1차장 검사를 지냈고, 이후에는 윤 총장을 보좌하는 대검 과학수사부장까지 지내며,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으로 꼽히는 인물”이라며 “검찰 수사의 의도가 정치적으로 보일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국정감사장에서 국민의힘은 윤 총장에 대해 정치하라고 분위기를 북돋았다. 반면, 지난 며칠 사이 국민의힘 지도부는 ‘정치인 윤석열’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연달아 내고 있다”며 “입장의 돌변 시점은 국민의힘이 고발한지 이주일만에 단행한 월성1호기 폐쇄 관련 강제수사를 한 날을 전후해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검찰의 과잉수사로 비난받는 와중에 애써 정부소속 임을 강조하는 것도 정락적이지만, 정치하지 말라는 발언은 (윤 총장이)끝까지 남아서 더 공격하라는 신호같이 들린다”고 주장했다.

한편 감사원은 최근 정부가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를 축소하고 이를 감추기 위해 청와대 보고 자료 등을 대거 삭제했다는 내용을 담은 감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달 22일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등 1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대전지검 형사5부는 지난 5일 ‘월성 1호기 원전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 경북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대구 한국가스공사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사건 수사는 윤석열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두봉 대전지검장이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