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6:35
KAI,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 최종호기 육군 인도
KAI,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 최종호기 육군 인도
  • 강준혁 기자
  • 승인 2020.11.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든아워 내 신속한 환자후송·응급조치로 의료복지 향상 기대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는 9일,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KUH-1M/사진) 최종호기를 육군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 KAI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는 9일,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KUH-1M/사진) 최종호기를 육군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 KAI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는 9일,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KUH-1M) 최종호기를 육군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KAI는 지난 2018년 12월 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1월부터 첫 인도를 시작해 이날 최종호기 출고로 납품을 모두 완료했다.

지금까지 육군 의무후송항공대에서 응급의료장비를 장착하여 임시로 임무를 수행하던 수리온은 인도된 의무후송전용헬기로 순차적으로 교체됐다.

KAI에 따르면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수리온을 기반으로 전문의료장비를 장착한 국내 첫 의무후송 전문헬기다. 후송 중에도 중증환자 2명의 응급처치가 가능하고 6명까지 수송할 수 있다.

의무후송전용헬기 전력화로 군 장병 응급후송역량이 확충될 뿐 아니라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에 따른 재난구조·수색 등 국민안전과 의료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 관계자는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수도권과 서북도서 지역 등 응급환자를 최단 시간 내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골든아워를 수호하는 원활한 헬기 운영을 위해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