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00:46
카카오, 만화 강국 일본 사로잡았다
카카오, 만화 강국 일본 사로잡았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1.1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일본법인 카카오재팬의 픽코마가 일본 만화시장에서 고성장을 이룩하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 스낵컬쳐의 정착이 이뤄지기 시작하면서 모바일을 통한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픽코마의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카카오
카카오 일본법인 카카오재팬의 픽코마가 일본 만화시장에서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 스낵컬쳐의 정착이 이뤄지기 시작하면서 모바일을 통한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픽코마의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의 만화 콘텐츠가 시장에서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만화 강국인 일본 시장에서 디지털 콘텐츠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향후에도 고성장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가 발표한 9월 월간 리포트에 따르면 픽코마는 애플 애플스토어, 구글플레이 등에서 전세계 만화 및 소설앱 매출 1위, 비게임 매출 7위에 올랐다. 이는 픽코마의 일본 진출 4년만의 성과다. 픽코마는 카카오의 일본 법인 카카오재팬에서 운영하는 모바일 만화앱이다.

카카오재팬에 따르면 픽코마의 올해 3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7% 증가한 1,3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간 누적 거래액은 2,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8% 올랐다.  

픽코마의 흥행은 일본 시장의 영향이 컸다. 미국, 중국보다 4~5배 큰 만화시장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에서 디지털 만화시장의 비중은 전체 시장의 절반에 불과하다. 웹툰 콘텐츠 역시 픽코마를 포함한 일부 기업만 서비스하고 있다.

카카오재팬은 이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그 결과 올해 3분기 픽코마 내 웹툰 거래액은 전분기 대비 70.1%, 전년 동기 대비 680% 올랐다. 또한 올해 연간 기준 거래액도 1,5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일본 만화 시장에서 디지털 콘텐츠로 독보적 입지를 선점해나갈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일본 콘텐츠 시장에서도 웹툰 등 스낵컬처 콘텐츠들이 빠르게 자리잡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일본 웹툰 시장에서는 한국 웹툰뿐만 아니라 중국 웹툰 거래액도 전분기 대비 87.6% 증가하며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카카오가 일본의 책, 영화, 웹툰 등 콘텐츠를 제작하는 ‘가도카와’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는 점도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한국 웹툰에 관심이 있는 일본 이용자들을 유입시키는 것과 동시에 픽코마를 통해 선보이는 웹툰, 만화에 따른 유입도 기대할 만한 요소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픽코마는 서비스 초기 스낵컬쳐 콘텐츠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인지도를 쌓으며 꾸준히 상승세를 기록해왔다. 세계 최대 만화 시장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대표 웹툰 플랫폼으로 성장하는데 주력할 것으로도 업계는 전망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