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22:46
‘윤석열 대선주자 선호도 1위’ 두고 갑론을박… “국민의힘 사라져” vs “이낙연‧이재명 사라져”
‘윤석열 대선주자 선호도 1위’ 두고 갑론을박… “국민의힘 사라져” vs “이낙연‧이재명 사라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1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발표된 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11일 발표된 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에서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누르고 1위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정치권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여론조사 결과를 평가절하하며 국민의힘과 윤 총장 모두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표출됐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사라졌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현직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지지율 1위도 처음이지만 제1야당 대선후보가 아예 순위에 없다는 것도 처음”이라며 “윤 총장의 국민의힘 대선주자 블로킹 현상은 국민의힘 입장으로서는 사실 미칠 일”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윤 총장 현상에 국민의힘은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일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아예 도토리 싹까지 잡초 제거하듯 뿌리채 뽑혀버렸다”며 “문밖의 그대, 홍준표 안철수만 범야권 후보로 된서리 맞으며 시들어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입장도 마냥 좋아할 일은 아니다”며 “지지율이 올라갈수록 현미경 검증만 불러올 뿐이다. 정치권에 뛰어들 처지도 못되고 가족 의혹만 부각되기에 본인도 괴로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에서는 여권이 윤 총장을 “때리면 때릴수록 커지고 있다”며 여권 비판이 터져나왔다. 윤 총장의 부상으로 국민의힘이 아닌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사라지고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난폭한 문재인 정권은 감찰권, 인사권, 수사지휘권을 총동원해 윤 총장을 난도질 치는 것도 모자라, 특수활동비까지 뒤지기 시작했다”며 “악날하다 못해 광기마저 느껴진다. 때리면 때릴수록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윤 총장의 지지율 1위 원인을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서 찾기도 했다. 장 의원은 “무기력한 야권은 지리멸렬해져서 윤 총장의 대망론에 크고 튼튼한 날개를 달아주었다”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짜증섞인 ‘NO 정치’와 사람을 배척하는 ‘뺄셈의 정치’는 윤 총장의 ‘거침없는 카리스마’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윤 총장이 오늘 여론조사에서 첫 1위를 기록했으면, 국민의힘이 사라진 게 아니라 민주당이 제껴진 것이다. 이낙연 이재명 후보가 사라진 것”이라며 “정청래 의원 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똑바로 하시고 눈이 비뚤어져도 제대로 보셔야지”라고 반박했다.

김 교수는 “물론 국민의힘 더 반성하고 변화하고 분발할 것이다. 그러니 민주당도 더더욱 반성하고 정신차리라”며 “오늘 결과가 민주당이 환호작약하며 국민의힘 조롱할 건 아니라고 본다. 사리분별좀 제대로 하라”고 쏘아붙였다.

한편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7∼9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한 결과, 윤 총장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2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22.2%로 2위, 이재명 지사는 18.4%로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