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0:06
서훈 내주 방일설에 청와대 “사실 아냐”
서훈 내주 방일설에 청와대 “사실 아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1.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훈(사진) 국정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만남이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 뉴시스
12일 일부 매체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사진)이 내주 일본을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한다고 보도했지만, 청와대는 이를 거듭 부인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내주 일본을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 문재인 정부의 강제징용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1일에 이어 12일에도 일부 매체에서는 서 실장이 오는 17일께 일본을 방문해 스가 총리를 포함한 일본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일본 ‘아사히’는 서 실장이 이번 방일을 계기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에서 비롯된 한일 갈등 문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 실장의 방일이 성사되면 지난 7월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안보실장 취임 후 첫 방일이 된다. 일각에서는 서 실장의 방문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10일 제시한 ‘문재인-스가’ 공동선언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박 원장은 지난 10일 스가 총리를 만나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인 ‘문재인-스가’ 공동선언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에는 일제 식민지 지배에 대한 일본 측의 사과 표명과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이에 박 원장이 제안한 문재인-스가 선언에도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와 한일 수출규제 갈등 등에 대한 해결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 실장의 내주 방일에 대해 지난 11일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12일에도 기자단 공지를 통해 "서 실장 방일 보도는 어제 공지했듯이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고 못박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