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1:22
추첨에 몰린 수요… 중대형 아파트 인기
추첨에 몰린 수요… 중대형 아파트 인기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11.1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중대형 평형의 청약 경쟁률이 중소형 평형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수도권 중대형 평형의 청약 경쟁률이 중소형 평형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수도권 내 중대형 아파트 타입의 청약 경쟁률이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의 경우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에 추첨 물량이 배정돼 있는 만큼 청약 가점이 부족한 수요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부동산인포 및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수도권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의 청약 평균경쟁률은 2018년 6.8대1에서 지난해 21.5대1로 올랐다. 이후 올해 10월까지의 평균 경쟁률은 144.9대1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85㎡ 미만 중소형 타입 경쟁률 대비 높은 경쟁률이다. 전용면적 85㎡ 이하 타입 경쟁률은 2018년 13.2대1, 2019년 16.9대1로 올랐고, 올해 10월까지 28.1대 1을 보였다.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이 여타 물량 대비 경쟁률이 높은 것은 추첨 물량이 배정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재 민영주택 기준 투기과열지구는 공급량의 50%, 조정대상지역은 75%가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한다. 청약이 내집마련의 최선책으로 꼽히는 가운데, 가점이 부족한 사람들이 중대형 타입에 청약통장을 사용한다는 분석이다.

이 가운데, 중대형 전용면적을 포함한 단지들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수요자들의 이목을 끌 전망이다. 주요 분양단지로는 △의정부 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 △송도크리스탈오션자이 등이 연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들 단지에는 모두 전용면적 80㎡ 이상 물량을 포함돼 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3.3㎡당 분양가는 전용 85㎡ 초과 타입이 중소형보다 합리적인 경우도 많고, 규제로 인한 똘똘한 한채에 대한 선호도가 커진 점도 중대형 청약으로 사람들을 끌어 모았을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로 내 집이 재택근무, 자녀 교육 공간 등으로 쓰이는 등 내부 활용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넉넉한 면적을 갖춘 타입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