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2:34
박원순 없는 서울시, ‘광화문광장 사업’ 착공 논란
박원순 없는 서울시, ‘광화문광장 사업’ 착공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1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공사가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다./뉴시스
지난 17일 오후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공사가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서울시가 지난 16일부터 광화문광장을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장’으로 조성하는 공사에 착수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공사는 세종문화회관 방향인 광화문광장의 서쪽 차로를 보도로 바꾸고 주한 미국대사관 방향 동쪽 차로를 7~9차로로 확장하는 것이 골자다.

야당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 시민사회계는 물론이고 행정안전부까지 반대했던 사업을 무리해서 추진해서는 안된다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선출될 새로운 서울시장이 시민의 뜻과 전문가의 뜻을 물어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 문제를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표출됐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들은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왜 하는지도 모른다”며 “거기에 791억의 세금이 쓰인다. 코로나로 가뜩이나 국민들이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교통 과부하와 미적 불균형, 공사비용 낭비는 차치하고라도 무모한 결정의 배후는 밝혀져야 한다”며 “한 건축가가 본인의 제안을 관철하고픈 욕망에 광화문광장을 기형적으로 만들겠다고 나선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시장도 없고, 부처와의 합의도 없고, 서울시민의 동의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한 마디로 ‘날림행정’, ‘불통행정’, ‘유훈행정’의 표본”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지금 당장 사업을 멈추고, 5개월 후 서울시민이 선택한 자격 있는 새 시장이, 시민의 뜻과 전문가의 뜻을 물어 결정하게 하자”며 “현 대행체제가 명분 없이 밀어붙인다면 새로운 서울시장 체제에서 무리한 공사 강행과 혈세 낭비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주민들과 시민사회계는 물론이고 행정안전부까지 반대하고 나서 좌초된 사업을 무리해서 추진하려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서울시는 당장 무리한 착공을 중단하고, 광장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시민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울시의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생전 강한 드라이브를 걸며 추진했던 사업이다. 그러나 시민단체는 물론이고 행정안전부까지 반대하고 나서면서 한때 좌초됐었다.

이에 박 전 시장은 ‘소통 강화’를 강조하며 직접 현장 토론회를 여러 차례 개최하기도 했지만 박 전 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사업 추진이 불투명해졌다.

그러나 서울시의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 추진 결정으로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16일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사업 착공 기자설명회에서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공사를 시작한다"며 “시장 궐위 상황이지만, 지난 4년여간 논의했던 결과를 바탕으로 흔들림 없이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