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17:20
대한항공-아시아나 빅딜의 또 다른 난제 ‘에어부산’
대한항공-아시아나 빅딜의 또 다른 난제 ‘에어부산’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1.1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빅딜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 지역에선 에어부산을 둘러싼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에어부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빅딜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 지역에선 에어부산을 둘러싼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에어부산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국내 양대 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빅딜’ 추진이 항공업계를 뒤흔들고 있다. 최대 화두는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특혜 논란과 직원들의 고용안정 문제다. 이와 관련해 조원태 회장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조현아·KCGI·반도건설 3자 연합은 ‘결사저지’ 의사를 밝힌 상태이며, 양사 노조에서도 우려 및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세기의 빅딜’이 넘어야 할 산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결코 간과할 수 없는 사안이 또 하나 있다. 부산 지역에 기반을 둔 아시아나항공의 LCC자회사 에어부산의 존재다.

현재 추진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빅딜’에 따른 지배구조는 한진칼→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항공 자회사로 이어진다. 그런데 현행 규정상 지주사의 손자회사는 증손회사의 지분을 100% 보유하거나 처분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주사인 한진칼의 손자회사, 에어부산은 증손회사에 해당한다.

마찬가지로 아시아나항공 LCC 자회사인 에어서울의 경우 문제가 없다. 아시아나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 중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에어부산의 사정은 다르다. 에어부산은 코스피 상장사인데다, 부산 지역에 기반을 두고 출범한 태생적 배경에 따라 부산시 등 ‘지역주주’의 지분이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이 같은 지배구조를 위해선 아시아나항공이 에어부산의 지분을 100% 확보하거나 에어부산을 정리해야 한다. 이 문제는 앞서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당시에도 제기된 사안이다.

이번 ‘빅딜’을 주도하고 있는 산업은행과 국토교통부, 한진그룹은 이와 관련해 나름의 계획을 내놓은 상태다. 향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통합시키는 것은 물론, LCC 및 역할이 겹치는 자회사들도 통합한다는 것이다. 즉,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을 하나로 합쳐 ‘초대형 LCC’를 출범시킨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문제는 부산 지역의 우려 및 반발이 제기될 수 있다는 점이다. LCC 3사가 통합될 경우, 효율성 제고 및 시너지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지만 에어부산이 지니고 있던 지역 정체성은 훼손될 수밖에 없다. 당장 ‘에어부산’이란 브랜드부터 사라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또한 LCC 3사 통합이 진에어를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린다.

이는 동남권 신공항 추진과 맞물려 항공산업을 적극 육성하려했던 부산 지역의 계획에 차질을 몰고 올 수 있는 중요한 문제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측은 통합 LCC가 지방공항을 기반으로 삼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으나, 부산 지역의 우려를 해소하기엔 역부족인 모습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