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9:56
문재인 대통령, 20~22일 APEC·G20 연이어 참석
문재인 대통령, 20~22일 APEC·G20 연이어 참석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1.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15차 동아시아 화상 정상회의(EAS)에 참석해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0~22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15차 동아시아 화상 정상회의(EAS)에 참석한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0~22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달 들어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 ▲아세안+3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참석 등 다자외교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7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20일 세계 최대 지역 협력체인 APEC 정상회의에, 21일부터 22일 이틀 간 세계 최상위 경제협의체인 G20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밤 APEC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APEC에서는 21개 회원국들이 역내 코로나 대응 논의와 함께 향후 20년간 APEC의 장기 목표가 될 미래 비전을 채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한국의 기여를 소개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세계 공급망 유지 및 디지털 경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사회 안전망 강화 노력 등 역내 포용성 강화를 위한 선도적 사례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의는 APEC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40년까지 APEC에 활동 방향을 제시할 미래 비전에 합의함으로써 APEC이 여전히 견실하고 유효한 기구임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APEC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은 오는 21~22일 밤 G20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 극복 및 미래 감염병 대비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만들기 위한 정책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국제 사회의 공조 강화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며 “우리 정부의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 등을 소개하며 기후 변화 대응에서도 G20에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것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G20 정상회의는 전 세계 인구 3분의 2, GDP의 80%를 차지하는 G20이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코로나를 극복하고 세계 경제를 회복하는 데 앞장서 나가고 있음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