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1:09
추미애, ‘응원 꽃바구니’ 공개… 야당 “윤석열 응원 화환 겨냥”
추미애, ‘응원 꽃바구니’ 공개… 야당 “윤석열 응원 화환 겨냥”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사진 추미애 장관 인스타그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사진 추미애 장관 인스타그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과 극한 갈등을 겪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 사진을 공개하자 야당에서 냉소가 쏟아졌다.

추 장관의 비서진이 관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추 장관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9일 추 장관이 법무부 청사 현관과 복도에 나열돼 있는 꽃바구니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 4장이 게시됐다.

게시글에는 “법무부의 절대 지지 않는 꽃길을 아시나요”라며 “매일 장관님에게 들어오는 수많은 꽃다발로 만들어진 장관실 꽃길, 퇴근길에 또 한가득 쌓인 꽃다발에 장관님 찐멈춤,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 드린다”고 적혀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받은 꽃바구니 사진과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이 받은 화환 사진을 함께 올리고 “응원 화환 비교”라고 적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유치하고 민망하다”는 비판이 터져나왔다.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추 장관이 올린 게시물은 누가 봐도 지난 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놓여있던 이른바 ‘윤석열 응원 화환’을 겨냥한 것”이라며 “기다렸다는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SNS에 두 장면의 사진을 나란히 게시하며 ‘응원 화환 비교’라는 글을 올렸으니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국민들 보시기에 대한민국 전현직 법무부 장관의 수준이 참으로 유치하고, 참으로 민망하다”며 “국민들께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며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자초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그 마저도 비교 대상으로 삼으며 ‘우리도 지지 않는다’는 식의 유아적 경쟁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은 자신을 지지하는 꽃길이 ‘절대 지지 않는다’고 큰소리 친다”며 “그러나 꽃은 ‘반드시 지고’ 시든다”고 꼬집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분(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총장에게 개인적으로 질투를 느끼나 보다. 하는 일마다 사감이 잔뜩 묻어난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 행렬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비판이 제기됐었다. 윤 총장의 ‘응원 화환’ 행렬은 추미애 장관이 라임자산운용의 로비 의혹 사건과 윤 총장의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지난달 19일 한 시민이 대검 앞에 화환을 보내며 시작됐다.

당시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검 앞 화환을 지금 당장 치우고, 정치적 중립의무를 지켜주십시오’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합법적인 지시에 마치 불복하는 듯이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은 국민에게 검찰총장이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