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23:08
안철수의 야권연대 주장에 국민의힘 '시큰둥'
안철수의 야권연대 주장에 국민의힘 '시큰둥'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2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연대에 대해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야권을 향해 ′공수처 저지 공동투쟁′을 제안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연대를 밀어붙이고 나서는 모양새다. 앞서 중도‧개혁보수 성향의 김세연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만난 데 이어 23일에는 국민의힘을 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저지 공동투쟁을 제안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의 위기 상황을 강조하며 ′공수처 저지 공동투쟁′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밀어붙이는 공수처법 개악은 민주당 정권의 총칼이 되고, 장기 집권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 분명하다”며 “이런 위기 상황인데도 야권은 제대로 싸우고 있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최선을 다해 공수처법 개악을 막고 법에 정해진 대로 공수처장 합의 추천을 할 수 있도록 야권의 공동투쟁이 절실하다”며 “이 정권의 일방통행을 막아내지 못한다면 야권은 완전히 무력화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야권 혁신플랫폼′을 띄운 안 대표는 ‘끝장토론’과 ‘신(新)적폐청산’을 야권에 제안한 바 있다. 아울러 이날 공동투쟁도 언급하면서 연일 국민의힘의 문을 두드리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안박싱’을 통해 김세연 전 의원과 야권연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야권 혁신플랫폼에 대해 “국민의 삶으로부터 멀어져 있다고 보이는 정치가 국민의 삶에 가까이 가서 내 현실적인 문제를 풀어주는 협력자, 친구 같은 대상이 되는 경쟁을 하는 취지로 첫인상을 받았다”고 말했고, 이에 안 대표는 “굉장히 정확하게 말씀하셨다”며 반겼다.

이어 그는 “정치에 관심 없는 사람들조차 제1야당에 대한 호감이 없다. 그래서 20% 벽을 돌파하지 못하고 갇혀있는 것”이라며 “지금 제1야당만으로는 정부‧여당을 견제하고 승리하기 힘드니까 야권 전체가 결국은 힘을 합해야 겨우 비등한 정도가 될 것이라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것은 제1야당뿐만 아니라 중도·합리적 개혁을 바라는 진보적 분들까지도 다 협력할 수 있는 틀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하자, 김 전 의원은 “혁신경쟁을 위해 대화의 플랫폼, 협력의 플랫폼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하는 건 우리 정치를 위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동조했다.

안 대표가 연일 야권 혁신을 강조하며 국민의힘을 향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국민의힘의 반응은 여전히 미미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줄곧 안 대표의 제안을 거절한 상황인데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특별히 반기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는 형국이다. 

다만 안 대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날 야권연대를 위해 범야권 인사들을 만날 의사도 내비쳤다. 안 대표는 “범야권 시민사회 원로분들께 요청 드린다”며 “사회의 원로로서 산업화와 민주화의 선배로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반대하는 분들이 함께 힘을 합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야권이 이렇게 무기력하게 있어서도 안 된다”며 “저와 같은 생각을 하는 어떤 분과도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