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04:17
지스타 돌아온 넥슨, 내년도 서브컬처로 스타트?
지스타 돌아온 넥슨, 내년도 서브컬처로 스타트?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1.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지스타에 돌아온 넥슨이 서브컬처 장르 신작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를 공개했다. 내년 초 이들 중 하나가 출시된다면 올해에 이어 서브컬처 장르 타이틀로 신작 포문을 열게된다. /넥슨
올해 지스타에 돌아온 넥슨이 서브컬처 장르 신작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를 공개했다. 내년 초 이들 중 하나가 출시된다면 올해에 이어 서브컬처 장르 타이틀로 신작 포문을 열게된다. /넥슨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올해 넥슨은 지스타에 참가, 다양한 신작을 선보였다. 올해 자사의 대표 지식재산권(IP)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타이틀을 선보였던 넥슨은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이 탄탄한 서브컬처 장르를 앞세워 새로운 수익원 창출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향력 확장에 나선다.

◇ 서브컬처 타이틀 2종 공개… 새로운 수익원 만드나

넥슨은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지스타 2020’을 통해 PC온라인 신작 ‘커츠펠’과 모바일 신작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이하 코노스바 모바일)’을 공개했다. 두 신작 모두 오는 2021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커츠펠은 ‘그랜드 체이스’와 ‘엘소드’ 개발진이 참여한 셀 애니메이션 비주얼을 가진 듀얼 액션 게임이다. 혼돈의 대재앙과 벨라토스가 자행하는 정화 전쟁 속에서 체이서들이 혼돈을 부르는 자들로 불리며 탄압받고 이용자는 비밀조직 ‘체이스’의 체이서가 돼 조직의 새로운 힘이 될 과거의 영웅들을 구하는 이야기를 풀어간다. 

이용자는 자신의 취향, 전투 스타일에 맞는 무기 ‘카르마’ 2종을 선택할 수 있으며 스킬을 원하는대로 변경해 전장 진입전 세팅할 수 있다. 두 카르마를 활용해 다양한 콤보를 만들 수 있고 상성에 맞는 반격으로 역습의 기회를 노릴 수 있다.

커츠펠은 세밀한 매칭시스템을 기반으로 다수의 이용자들간 다양한 콤보와 스킬 조합으로 실력을 겨루는 대전 장르의 ‘배틀 임무’가 핵심 콘텐츠다. 동료과 몬스터를 격파하고 성장하는 다중이용자역할수행게임(MORPG) 형태의 ‘던전 임무’는 라이트한 이용자부터 깊이감 있는 조작의 재미를 추구하는 헤비 이용자를 아우르는 콘텐츠다.  

모바일 신작 코노스바 모바일은 썸잽이 개발해 지난 2월 일본에 출시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원작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을 기반으로 개발돼 현지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코노스바 모바일에서는 하이퀄리티 일러스트와 라이브2D 연출 등으로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또한 캐릭터, 스킬, 스토리 등 게임 요소들을 원작의 분위기에 맞게 구현하고 동시에 원작에 등장하지 않는 새로운 캐릭터 및 게임만의 오리지널 스토리가 추가돼 또 다른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넥슨이 공개한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 모두 서브컬처 장르의 타이틀이다. 만약 내년 첫 신작으로 출시된다면 올해에 이어 서브컬처 장르 게임으로 신작 포문을 열게 되는 셈이다. 

업계에선 서브컬처 장르의 게임에 대한 이용자들의 니즈가 꾸준해 새로운 수익원으로 만들어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하고 있다. 대표적인 서브컬처 장르의 모바일 게임으로 꼽히는 넷마블은 ‘페이트/그랜드 오더’, 카카오게임즈는 ‘프린세스 커넥트:리다이브’를 서비스하면서 탄탄한 이용자층을 확보,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게볼루션에 따르면 23일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67위, 프린세스 커넥트:리다이브는 52위에 올라있다. 이들 게임은 시즌 이벤트 및 업데이트가 이뤄질  때마다 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최근 카카오게임즈가 한국 서비스를 종료하고 오는 12월 17일 후속작 출시를 앞두고 있는 해피 엘리먼츠의 ‘앙상블스타즈!!’도 국내에 마니아층이 상당한 만큼 흥행이 높게 점쳐지는 타이틀 중 하나다. 넥슨이 공개한 코노스바 모바일의 경우 원작팬들이 상당한 만큼 운영 방침에 따라 흥행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들 타이틀을 앞세워 아시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퍼블리셔로서의 역할도 확장해나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넥슨은 코노스바 모바일을 현재 서비스 중인 일본과 대만, 중국, 홍콩, 마카오를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 출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V4를 제외하고 올해 자사의 IP를 활용한 신작을 중심으로 서비스했던 넥슨이 게임 개발을 위한 IP에 적잖은 고민이 있는 모양새”라며 “이용자들의 니즈가 비교적 두드러지는 서브컬처 장르를 시작으로 다양한 시도들을 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