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9:05
윤호중의 '보좌관 자격시험' 발언에 야당 보좌진 발끈
윤호중의 '보좌관 자격시험' 발언에 야당 보좌진 발끈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2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을 비판하면서 보좌진의 자격 문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해 야당 보좌진들이 반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출석 문제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법사위 파행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막말’에 야당 보좌진들까지 들고일어나며 감정싸움으로 비화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지난 26일 성명서를 내고 “오늘 윤 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 발언은 노동법 사각지대에서 주말과 퇴근 없이 격무와 함께 하면서도 오직 대한민국을 기획한다는 긍지와 사명감으로 버텨온 보좌진 입장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윤 위원장의 기자간담회 발언이 야당 보좌진들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와 출석 요구서를 제출했음에도 윤 위원장이 이를 막았다며 항의 방문한 것과 관련 입장을 밝히면서다. 윤 위원장은 “절차를 전혀 지키지 않고 위원장과 여당이 출석을 막았다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절차가 진행이 안 됐기 때문에 막을 필요도 없는데 뭘 막느냐”라며 반박했다.

그러면서 윤 위원장은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을 비판했다. 그는 “(위원장과 여당 간사에) 사전 협의 없이 모든 과정을 정치공세를 위해서 일방적으로 끌고 가는 부분에 대단히 유감스럽다”라며 “(김 의원의) 보좌진들한테도 간사를 잘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미국의회에는 입법 보좌관 자격시험이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거 도입해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발언에 대해 야당은 또다시 들끓었다. 김 의원은 이후 열린 법사위 회의에서 윤 위원장을 향해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나 윤 위원장은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보좌관 선배로서 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윤 위원장의 말은 국민의힘 법사위 김도읍 간사가 적극적으로 법사위 개최를 요구하는 점에 대해 본인이 정치적 수사로 공세를 펼치다 나온 실언으로 보인다”며 “정당한 위원회 개최에 대해 본인이 일을 잘하면 될 것을 왜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보좌진 자격을 들먹이면서 총질을 해대는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에도 상식과 예의가 있고, 발언에도 금도가 있다. 윤 위원장은 공적인 자리에서 타 의원실 보좌진을 품평하고 폄훼할 권리가 없다”며 “법사위원장 선임할 때 도덕 시험을 봐야 한다는 말은 하지 않겠다”고 비꼬았다.

협의회는 또 “국민의힘 보좌진 일동은 윤 위원장의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며 ″빠른 시일 내 적절한 사과가 없을 경우 3,000명 보좌진 전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오늘 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역시 “윤 위원장은 알다시피 보좌관 출신”이라며 “어떻게 의원 보좌관에 대해 이러한 막말성 비난을 퍼부을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 문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