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21:43
사망사고 거센 파문…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임기 말 ‘곤혹’
사망사고 거센 파문…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임기 말 ‘곤혹’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2.0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산재 사망사고로 임기 말 오점을 남기게 됐다. /뉴시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산재 사망사고로 임기 말 오점을 남기게 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또 다시 발생한 안타까운 산재 사망사고가 거센 파문을 몰고 오고 있다. 이번엔 한국남동발전에서 벌어진 비극이다. 유족 및 노동계는 은폐 의혹은 물론 원청의 책임회피를 지적하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내년 2월 임기만료를 앞둔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이 임기 말 곤혹스러운 상황을 마주하게 됐다.

◇ 또 다시 죽음으로 내몰린 하청업체 노동자

안타까운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8일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다. 50대 화물차 기사 A씨가 석탄회 상차작업 중 3.5m 높이에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하청업체 소속이었다.

최근 산재사고 문제가 주요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이번 사망사고는 거센 파문을 낳고 있다. 현장의 열악한 실태와 인식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하청업체 소속이던 A씨는 화물을 운반하는 기사였다. 정상적이라면 상하차작업은 그의 업무가 아니었다. 그러나 A씨는 인력 부족을 이유로 화물차 운전 외에 상하차작업까지 요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설비나 조치 또한 없었다.

심지어 이미 사고 위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을 뿐 아니라, 실제 추락 사고가 발생해 부상을 입은 화물차 기사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도 지난 9월 비슷한 유형으로 화물차 기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OECD 산재 사망률 상위권이란 불명예를 이제는 벗어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산재 문제 해결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서도 씁쓸한 비극이 반복된 것이다.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사망한 화물 기사 유족 및 공공운수노조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뉴시스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사망한 화물 기사 유족 및 공공운수노조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뉴시스

◇ 일파만파 번지는 파문… 유향열 사장 임기 말 ‘대형 악재’

더 나아가 A씨 유족 및 노동계에서는 원청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한 질타와 각종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

A씨 유족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우선 남동발전 측 고위관계자가 장례식장에 찾아왔지만, 책임을 회피하는 발언만 했다고 밝혔다. 숨진 A씨는 남동발전과 관계없고, 하청업체 소속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또한 남동발전 측이 발표한 사고 대응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됐다. 남동발전 측은 A씨 사고 현장을 발견한 직원이 119에 신고한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유족과 노조 측은 CCTV 영상에서 이 장면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고 현장에서 혈흔이 보이지 않는 등 사고 현장 훼손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와 함께 유족과 노조는 남동발전의 철저한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및 사과 등을 촉구하고 있다.

이처럼 이번 사고가 고(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의 뒤를 잇는 파문으로 일파만파 확산하면서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임기 말 곤혹스러운 상황을 마주하게 됐다. 

유향열 사장은 지난해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안전의식 전환의 일환으로 마련된 ‘KOEN New Start-Up Safety 운동’ 선포식에서 “안전에 대한 개혁과 변화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대적 상황에 따라 현장에서 산업재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모두가 기본부터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꾸준히 현장 안전점검 활동을 펼쳐온 그는 지난 6월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영흥발전본부를 직접 찾아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도 했다.

유향열 사장은 다른 발전공기업 수장들과 마찬가지로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내년 2월이면 임기가 끝난다. 이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일부 발전공기업 사장들의 연임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유향열 사장은 이번 사고 후폭풍으로 인해 유종의 미를 거두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사위크>는 이번 사망사고와 관련한 여러 지적 및 의혹에 대한 입장을 확인하고자 했으나 남동발전 측 회신을 받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