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4:18
윤호중, 막말 논란 사과… 국민의힘 “번지수 잘못 짚어” 반발
윤호중, 막말 논란 사과… 국민의힘 “번지수 잘못 짚어” 반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2.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이 국민의힘의 법사위 보이콧이 이어지자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를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알맹이 빠진 사과′라며 더욱 반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내 갈등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야당에 관한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지만, 국민의힘이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법사위는 전날(2일) 전체회의에도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이 참석하지 않으며 파행을 거듭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사위 출석을 놓고 국민의힘 법사위원들과 갈등을 빚었다. 윤 위원장은 이 상황을 설명하는 기자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을 겨냥해 “야당 간사를 사보임 할 것을 요청드린다”고 언급했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게는 “지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오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발언했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을 보좌하는 보좌진들을 향해서는 “보좌진들한테 간사를 잘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미국 의회에는 입법 보좌관 자격시험이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거 도입해야 하지 않나”라고 해 논란이 됐다.

국민의힘은 즉각 윤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위원장은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도화선에 불을 지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보이콧에 돌입했고 윤 위원장에 대한 징계안도 제출했다.

야당의 보이콧이 이어지며 반쪽 운영이 지속되자 윤 위원장은 사과했다. 윤 위원장은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를 속개하며 “개인의 일로 인해 파행 운영되거나 정상 운영이 안 되면 제가 희생을 해 원하는 말씀을 드릴 수 있다”라며 “원만한 운영을 위해 문제가 됐던 일들에 대해 유감과 사과의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사과에 국민의힘은 다시 반발했다. 윤 위원장의 사과에 ‘알맹이’가 빠졌다는 이유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야당 간사 교체 요구, 언론 모독, 보좌진 폄훼 등 세 가지에 대한 분명한 사과를 요구했음에도 유감 표명 운운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잘못한 쪽이 공식 사과하면 상대가 수용 여부를 결정하는 게 상식”이라며 “그래 놓고 윤 위원장과 여당은 법사위 소위도 마음대로 정해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법사위의 갈등이 쉽게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는 상황에서 이것이 기폭제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은 오는 4일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공수처법을 의결하고, 오는 9일 본회의에서 이를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