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8:53
안철수, 윤석열 징계에 ′문재인식 마녀재판′ 비판
안철수, 윤석열 징계에 ′문재인식 마녀재판′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2.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마녀재판′에 비유하며 맹비난을 펼쳤다. 여권의 강압을 부각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마녀재판’에 비유하며 여권의 ‘강압적인 태도’를 부각시키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안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을 보면서 마녀재판을 떠올렸다”라며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면 총장 윤석열이 죽고 권력의 눈치를 보면 검사 윤석열이 죽는, 결론을 정해놓고 하는 문재인식 마녀재판이 바로 추미애를 앞세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요구”라고 지적했다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당초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법원이 윤 총장의 손을 들어준 것이 변수가 될 것이란 전망도 있었지만, 문 대통령이 전날(2일) 법무부 차관인사를 단행하면서 결국 징계를 강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마녀재판에서 불타 죽은 수많은 사람 중 진짜 마녀는 단 한 명도 없었듯이 윤 총장 역시 무고하다는 걸 추 장관과 이 정권의 몇몇 충견들 빼고는 모두 알고 있다”라며 “그런데도 청와대와 추 장관은 징계를 떠안은 법무부 차관이 사퇴하자마자 하룻밤 만에 새 법무차관을 임명하는 해괴한 일까지 벌였다”고 힐난했다.

그는 “나라 꼴을 봐라. 추 장관이 벌인 난장판 속에 법무부와 검찰은 어용 검사와 진짜 검사가 설전까지 벌이면서 완전 콩가루 집안이 됐다”라며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도 대통령은 내내 침묵했다. 그리고 긴 침묵 끝에 나온 몇 마디 말씀은 국민 생각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공허한 수사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제 오롯이 대통령의 시간”이라며 “추 장관을 앞세워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생각을 버리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대통령의 책임론은 더욱 불거질 것”이라며 “모든 문제의 발단은 대통령인 만큼 결자해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대표를 비롯해 야권은 윤 총장이 직무 복귀를 하면서 연일 대여공세를 퍼붓는 모양새다. 야권 의원들과 잠룡들은 일제히 윤 총장을 옹호하고, 정권의 ‘부당함’을 증폭시키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현 상황을 북한의 ‘인민재판’과 비교해 불합리함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전날(2일) 페이스북에 “꼭두각시 징계위원들 모아놓고 수령의 교시를 앵무새처럼 낭독하는 비밀암흑재판을 하려고 한다”라며 “북한의 인민재판보다도 더 심하다”고 지적했다. 

‘깜깜이 징계’라는 비판도 가했다. 법무부가 윤 총장 측이 요구한 징계기록은 제공하기로 결정했지만, 징계위원명단, 징계청구결재문서 등은 제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겨냥한 것이다. 그는 “무슨 내용인지 징계기록도 없고, 누가 결정하는지 징계위원도 모르고 그야말로 명칭만 징계위원회이지 실제로는 윤석열 축출기구”라고 힐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