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0:12
강원랜드 새 사장은 누가? 관심 집중되는 이유
강원랜드 새 사장은 누가? 관심 집중되는 이유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2.1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랜드는 최근 신임 사장 선임 절차에 돌입했다. /뉴시스
강원랜드는 최근 신임 사장 선임 절차에 돌입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문태곤 사장이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강원랜드가 신임 사장 선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지역사회와의 갈등, 그리고 대통령 임기 등이 맞물려 어떤 인물이 선임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 신임 사장 기다리는 무거운 과제

2017년 12월 취임한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은 오는 20일을 기해 임기가 만료된다. 이에 강원랜드는 최근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구성하고, 지난 2일 신임 대표이사(사장) 공개모집을 공고했다.

강원랜드 사장은 먼저 임추위가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후보군을 선정해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 넘기고, 이후 공운위가 최종 의결한 후보자를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하게 된다. 문태곤 사장은 후임 사장 선임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자리를 지킬 전망이다. 

이 같은 강원랜드의 신임 사장 선임엔 어느 때 못지않게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크게 세 가지 이유 때문이다.

먼저, 코로나19 사태다. 강원랜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정상적인 영업을 하지 못했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초기였던 2월부터 휴장에 돌입해 무려 5개월간 문을 닫았다. 이후 영업을 재개하기도 했으나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면서 이내 휴장을 면치 못했고, 현재도 연말까지 휴장을 결정한 상태다.

이에 따른 경영 타격은 심각한 수준이다. 강원랜드의 3분기 연결 기준 누적 매출액은 3,4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1,472억원 대비 70% 감소했다. 또한 사상 초유의 적자를 기록 중인 가운데,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이 3,554억원에 달하고 있다. 

따라서 향후 선임될 강원랜드 신임 사장의 최대 당면과제는 코로나19에 따른 ‘비상상황’을 수습하는 것이 될 전망이다. 

문태곤 사장 시절 악화된 지역사회와의 갈등 역시 강원랜드 신임 사장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문태곤 사장은 취임 이후 줄곧 지역사회와의 관계가 원만하지 못했다. 채용비리 직원 해고, 과거 사외이사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폐광기금 법적 분쟁 등이 이어졌고 카지노 폐장시간, 협력업체 비정규직 문제 등도 지역사회의 반발을 샀다. 심지어 강원랜드 인근 지역사회에 ‘문태곤 출입금지’라는 전단지가 붙을 정도였다.

이 같은 갈등 요인 중엔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사안도 적지 않다. 이에 지역사회와의 갈등 해소 및 원만한 관계 유지 역시 신임 사장의 중대 과제로 지적된다. 일각에서 강원도 출신 인사의 선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임기 후반부에 접어든 대통령 임기 역시 간과할 수 없는 요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는 2022년 5월까지이며 강원랜드를 비롯한 주요 공기업 수장들은 정권교체에 따라 교체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이를 감안하면, 신임 사장의 경우 취임 1년여 만에 거취에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선임 절차가 더디게 진행될 경우 내년 하반기 대선 국면에 이를 가능성도 존재한다.

여러모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어떤 인물이 차기 강원랜드 수장 역할을 맡게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