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23:10
나경원, 서울시장 출마 ″폭넓게 고민 중″
나경원, 서울시장 출마 ″폭넓게 고민 중″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2.2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확답을 피했다. 향후 정치일정을 고려해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서울시장 출마만을 딱 두고 고민을 한 것은 없다”며 확답을 피했다. 향후 다양한 정치일정을 고려해 자신의 역할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나 전 의원은 28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많은 분들이 요새 대한민국이 상식과 좀 반하지 않느냐 이런 생각들 많이 하시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내년 4월 재보궐 선거가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야권의 서울시장 판도는 달아오르고 있다. 이번 보궐선거의 귀책 사유가 더불어민주당에 있는 데다가, 최근 여권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지는 상황이 되자 야권은 이를 호재로 여기는 모양새다.

여기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것도 흥행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했다. 이에 국민의힘 내에서는 나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대선급’ 후보들의 역할론도 새어 나오고 있다. 이들이 서울시장 선거 전면에 나서 야권이 주도권을 쥐는 동시에 판을 더 키워야 한다는 것이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자신을 둘러싼 고소 건이 모두 불기소 처분되면서 홀가분해진 상황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검찰이 진실과 사실 앞에 무릎 꿇은 것이다. 당연한 결론”이라며 “이 수사를 시작한 동기 자체가 너무나 불순했고 불량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녀 원정출산 의혹’에 대해 출생증명서를 공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논란을 일축하기도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나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설이 힘을 받는 이유다.

다만, 나 전 의원은 “결국 상식이 바로잡히는 대한민국, 헌법이 바로 설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내년 서울시장 선거, 또 우리 당으로서는 전당대회,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여러 정치 일정이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는 폭넓게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까지 생각 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적으로 그 과정에서 제가 역할을 직접 나서는 것도 있을 것이고 돕는 것도 있을 것”이라며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