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6:28
안철수, 박원순 피해자 손편지 공개 “2차 가해”
안철수, 박원순 피해자 손편지 공개 “2차 가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2.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실명이 담긴 손편지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2차 가해′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손편지를 공개한 것에 대해 “사실상 2차 가해 행위를 저질렀다”고 맹비난했다. 김 교수는 이른바 ‘조국 백서’ 추진위원장을 맡는 등 친여(親與) 인사로 평가받는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김 교수)는 자신의 무책임한 행동에 대한 사과의 글을 올리면서 또다시 피해자에 대한 부적절한 시각을 드러냈다”며 “이런 과정을 보면서 삐뚤어진 채 굳어버린 진영에 대한 맹신이 인간을 얼마나 무모하고 잔인하게 만들 수 있는지를 새삼 깨닫는다”고 힐난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 비서의 손편지’라는 게시물을 올려 손편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4년간 지속적인 성추행 괴롭힘을 당해 왔다고 주장한 여성이 쓴 편지인데 어떻게 읽히느냐”라며 “시민 여러분의 판단을 기대해 본다”고 적었다.

그러나 사진에는 피해자의 실명이 그대로 노출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 교수는 게시물을 수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사과문에서 “지난 9월 22일 귀하에게 그간 겪었을 고통을 공감하면서 질문이 담긴 편지를 공개서한 형식으로 SNS상에 게시한 바 있다”며 “공개서한에 담긴 질문마저도 2차 가해가 된다면 공인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사회적 고발에 따른 한 시민의 질문의 권리가 묵살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손편지 공개 또한 그런 취지의 일이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솔직해지자. 피해자의 감정까지 섬세하게 들여다볼 정도로 몰입해서 한 자 한 자 읽었으면서 피해자의 이름은 눈에 안 들어왔다는 말을 믿으라는 것인가”라며 “피해자에 대한 공개 질문이 2차 가해가 된다면 공인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사회적 고발에 따른 시민의 질문 권리가 묵살되는 것이라니 이 무슨 해괴한 논리인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가해자는 공인이지만 피해자는 공인이 아니다. 공인이 아닌 피해자가 공개 질문에 답해야 할 의무는 없다”며 “시민의 권리를 박탈한 사람, 시민의 물음에 답해야 할 상황에서 진실을 감추고 도망친 자들은 누구인가. 수년 동안 서울시청 6층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공개 질문은 피해자가 아닌 그들에게 해야 맞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식인이 사회적 책무를 망각하고 진영논리에 빠져 그 사람이 그럴 리 없다는 오도된 믿음을 지키기 위해 아무 죄책감 없이 피해자에게 교묘하게 비틀린 누명을 뒤집어씌워 사람들의 눈을 가리려 한다면 우리 사회는 정말 위험천만한 사회가 되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모 교수는 진영논리에 함몰돼 정의와 상식에 반하는 무분별한 추가 가해 행위를 중단하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며 “피해자를 마녀로 몰아 가해자의 조작된 신화를 지키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24일 김 교수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24조 피해자의 신원과 사생활 비밀누설금지 위반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