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11:15
민주당-국민의힘, ‘공수처 드라마’ 공방… “독재 DNA” vs "공수처 미화"
민주당-국민의힘, ‘공수처 드라마’ 공방… “독재 DNA” vs "공수처 미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2.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등이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공수처 소재 드라마의 방영 철회 주장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침탈했다”고 비판을 가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등이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공수처 소재 드라마의 방영 철회 주장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침탈했다”고 비판을 가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문제를 놓고 충돌하고 있는 여야가 한 종편에서 방영 예정인 드라마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JTBC에서 방영 예정인 드라마 ‘언더커버’가 공수처 미화 드라마라고 주장하며 법적 조치를 경고했다.

이 드라마는 영국 최초의 ‘흑인 여성 검찰총장’ 후보에 오른 인물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 영국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JTBC 드라마는 옛 안기부 요원과 초대 공수처장의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고 “한 종편 방송사가 예고한 공수처 미화 드라마 주인공이 정의로운 여성 변호사라는데 대본과 기획을 다시 해야 할 지경”이라며 “도덕성도 실력도 검증 안된 묻지마 공수처는 고위공직범죄수서처가 아니라 ‘친문 청와대 사수처’가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JTBC는 ‘정의를 위해 살아온 최초의 공수처장이 된 여성 인권 변호사’를 다루는 드라마를 내년 1월 방영할 예정이라고 한다”며 “JTBC는 이 드라마를 통해서 국민의 감성적인 영역에까지 공수처를 ‘정의와 인권, 여성’으로 포장해서 선동과 선전의 도구로 이용하려 한다, 이렇게 저희는 내용을 입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JTBC에 경고한다. JTBC는 문제가 된 프로그램의 기획을 즉각 철회해주기 바란다”며 “JTBC가 향후 방송 편성과 보도에서 중립성을 훼손하고 계속 이런 용비어천가를 부르짖으며 정권에 잘 보이려는 방송사가 되기를 고집한다면 저희는 모든 법적 수단을 비롯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표현의 자유를 침탈한다”며 “숨길 수 없는 독재 DNA”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우상호, 정청래, 신동근, 조승래, 김용민 의원 등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조승래 의원은 “야당의 시대착오적 주장의 핵심은 이 드라마가 공수처를 미화하느냐 이전에 표현의 자유와 창작의 자유를 억압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고발하기에 앞서 문화 개입이 어떤 것인지 성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초대 공수처장이 주인공인 JTBC 드라마를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방송 시작도 안 했는데 공수처를 미화한다며 법적 수단 운운하는 것은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페이스북을 통해 “연출자의 의도를 설명한 후 중계기술팀과 협의를 거쳐 송출된 대통령의 연설방송과 아직 방송도 안된 드라마를 예단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편성도 하지 말라는 주장을 하는 야당, 무엇이 방송법 위반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지난 27일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 중립 비전 선언’ 생방송 당시 탁현민 비서관이 방송사에 구체적 제작 방침을 지시했다며 탁 비서관을 방송법 위반 혐의로 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