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7:02
노영민·김상조·김종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 표명… "국정일신 계기 삼아달라"
노영민·김상조·김종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 표명… "국정일신 계기 삼아달라"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2.3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예정됐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는 내달 4일로 연기됐다. 이는 전날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대통령경호처장 등 7명의 청와대 참모진이 운영위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면서다. 사진은 이날 국회에 출석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회의실을 나서는 모습.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김종호 민정수석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사진은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회의실을 나서는 모습.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김종호 민정수석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근 발생한 국정 운영 부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김종호 민정수석은 오늘 문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 부담을 덜어드리고, 국정 일신의 계기로 삼아주기를 바라는 의미에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대통령께서 백지 위에서 국정 운영을 구상할 수 있도록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사의 수용 여부에 대해 “수리 문제를 포함해 후임자 문제는 연휴를 지내면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한 배경에 대해 “검찰개혁 과정에서 일련의 문제도 있었고, 최근 국정 부담도 있었다”면서 “또 비서실장, 정책실장이 굉장히 오래했다. 이제 남은 기간 새로운 분이 와서 하실 수 있는 때가 되지 않은가 싶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 전에 개각이 있었고, 그리고 그 앞의 오전에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지명이 있었다”며 “거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마무리 하고 자리를 내려놓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