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1:32
민주당, ‘서울시장 보선’ 빨간불… ‘김동연 등 제3후보론’ 솔솔
민주당, ‘서울시장 보선’ 빨간불… ‘김동연 등 제3후보론’ 솔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1.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출 필요성 등 제3후보론이 거론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출 필요성 등 제3후보론이 거론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3개월여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제3후보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야권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도전장을 내미는 등 서울시장 선거 후보가 난립하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반면, 여당은 상대적으로 잠잠한 상황이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우상호 의원만 출마를 공식화한 상태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과 박주민 의원 등은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영선 장관은 지난달 3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1월 중에는 어떻게 됐든 뭔가 정해야 할 것 같다”며 “길게 보면 설 연휴 전에는 어떤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선거 출마 문제를 놓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불출마 쪽으로 기운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박 의원은 최근 CBS라디오에서 “참 결심하기가 쉽지 않다.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결정해야 저도 덜 괴롭힘 당할 것 같다”고 밝혔다.

민주당 주자들이 출마를 주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발표된 서울시장 보선 관련 각종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주자들이 야권 후보들에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민주당 내에서는 경선 흥행 실패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 가장 먼저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한 우상호 의원은 4일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 지금 분위기가 어떤 분은 사실 장관직을 아직 유지하고 계시니까 말씀하시기가 좀 어려운 측면이 있을 것이고, 여러 측면에서 아직 서울시장 경선 시장 (소식이) 안 들리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도 답답하긴 한데 조속히 입장들을 정리하셔야 될 걸로 보여진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내에서는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군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도 표심을 겨냥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출론을 거론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 언론을 통해 “김동연 전 부총리를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거론하는 분들이 당내에 있다”며 “자질 등 여러 측면에서 보면 좋은 카드”라고 강조했다.

이와 맞물려 민주당이 지난해 연말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재보선 출마에 필요한 당원 자격 요건을 완화한 것으로 알려져 당 밖에 있는 제3후보를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그동안 당원권 행사 6개월 전에 입당해 일정 기간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만 공직선거 후보 자격을 부여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입당해서 당비를 내면 바로 공직선거 후보 자격이 생기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