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6:04
국민의힘, ′박원순 피소 사실 유출′ 남인순 사퇴 촉구
국민의힘, ′박원순 피소 사실 유출′ 남인순 사퇴 촉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린 장본인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의힘이 남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뉴시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린 장본인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의힘이 남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측에 성추행 피소 사실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남 의원이 별다른 입장을 내고 있지 않은 가운데,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남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황보승희·양금희·조명희·정경희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의원 일동은 지난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해 우리나라 여성운동 명예를 지켜주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간 남 의원은 피소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부인해 왔다. 그러나 검찰은 고(故) 박 전 시장 피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 고발사건 수사 결과를 통해 여성단체와 남 의원,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거쳐 피소 사실이 고(故)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고 밝혔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검찰 수사 결과를 인정하고 사과에 나섰다.

이에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남 의원이 여성단체로부터 서울시장 피소 사실을 듣고 이를 서울시 측에 알린 장본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청와대에도 알렸을 가능성이 높다”며 “남 의원은 박 전 시장이 성범죄 혐의로 고발된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서울시와 청와대에 알려 법적 대응 및 서울시장 보궐선거 준비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는 게 자연스럽다”고 강조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 의원이 서울시에 알릴 정도면 분명히 청와대 정무라인 어딜 통해서든 이 건에 대해 의논했을 것이란 개연성에 대한 의구심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자에 대해 ‘피해호소인’이라는 호칭을 쓰게 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이들은 “민주당 여성의원 28명이 속한 단체카톡방에서 다른 여성의원들이 피해자로 쓸 것을 주장했음에도 남인순, 진선미, 이수진(비례), 고민정 의원이 주도해 피해호소인으로 쓸 것을 밀어붙였다고 한다”며 “만약 자기 딸이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면 피해자가 아닌 피해호소인으로 부르는 데 동의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아직도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생각하는지에 대한 입장 ▲박 전 시장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진심의 사과 ▲‘피해호소인’ 호칭에 관해 청와대와 사전 교감 혹은 개입 여부에 대한 입장 ▲남인순 의원의 사과 및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남 의원은 30년간 여성운동을 통해 여성운동계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로 꼽힌다. 19대 비례대표로 처음 국회에 입성했고, 20~21대를 지역구에서 당선되며 3선에 성공했다. 현재 민주당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