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7:50
김근식, 경기도 코로나 전수검사 “잠재적 독재자 시그널”
김근식, 경기도 코로나 전수검사 “잠재적 독재자 시그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1.01.1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지난 2020년 7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지난 2020년 7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 본청과 산하 공공기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지시한 데 대해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잠재적 독재자의 시그널”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리더십에는 독재의 잠재성이 어른거린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13일) 경기도청 및 26개 산하 공공기관 직원 1만2,714명(도청 5671명·산하 공공기관 7043명)을 대상으로 19일까지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공무원 1만여 명은 수원 본청 앞 잔디광장 등 3곳의 임시 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게 됐다.

이는 최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및 공공기관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한 조치로 알려졌다. 앞서 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 근무자 A씨는 지난 해 12월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명시청에서는 지난 3일 직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지사의 지시가 ‘강제 전수검사’ 논란으로 이어지자, 경기도는 보도자료를 통해 “선제검사 추진 목적에 따라 매뉴얼대로 진행하는 사항”이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기간 동안 휴가를 낸 경우 복귀 시 별도 검사결과를 제출토록 했고, 재택이나 출장 등 장기간 출근하지 않는 사람은 검사 결과를 내지 않아도 된다”며 강제성을 띠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 교수는 “단호한 공권력이라고 열광할 수도 있지만 개인 인권과 자유를 과잉침해할 위험이 항상 도사린다”고 했다.

김 교수는 △대북전단 살포 시 현행범 체포 △경기도 공무원 명찰 착용 지시 △코로나 전수조사 명령 등 이 지사의 행적을 조목조목 거론하며 “강한 리더십이 개인 자유와 인권을 침해하면 그게 바로 독재로 변질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지사 지시 한 마디에 강제동원되는 공무원들, 군사독재 시절 대통령 환영행사와 관제 궐기대회에 강제동원된 공무원, 학생들의 모습과 오버랩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