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11:09
기아와 손잡은 카카오모빌리티, ‘전기차’로 차별화
기아와 손잡은 카카오모빌리티, ‘전기차’로 차별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1.1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기아자동차가 친환경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시키고 경쟁사와 차별화된 전략을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와 기아자동차가 친환경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시키고 경쟁사와 차별화된 전략을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친환경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시키고 경쟁사와 차별화된 전략을 구축하기 위해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와 손을 잡았다.

카카오모빌리티와 기아차는 12일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사는 국내 모빌리티 업계에 친환경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하는데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먼저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과 기아차의 전기차 기술 및 인프라를 결합해 택시를 포함한 운수업계 종사자, 승객, 일반 자동차 운전자 등 모두의 편의와 만족도를 제고하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도모하기로 했다.

택시업계에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전기 택시의 선택·구매·사용·충전 등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택시 사업자의 불편함, 부담감도 최소화하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기아차의 전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모델 기획 단계에서부터 업계의 아이디어가 반영될 수 있도록 양사는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 및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의 경우 전기차와 △전기차 관련 기술 △충전 인프라 △배터리 및 차량 보증 △정비 지원 등의 분양에서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을 활용한 인프라와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카카오모빌리티와 기아차는 택시 사업자를 위한 전기 택시 맞춤형 솔루션 제공을 시작으로 전기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궁극적으로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의 협업은 전기차가 탄소배출 절감에 기여하고 운전 편의성 및 경제성이 높다는 장점으로 시장에서 입지가 확장되고 있는 것에 따른 행보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국내외 기업들이 전기차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하고 있는 만큼 차별화된 전략을 구축하는데도 유리한 협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