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8:31
양정철이 사면론 제안?… 이낙연 “만났지만, 사면 논의 없었다”
양정철이 사면론 제안?… 이낙연 “만났지만, 사면 논의 없었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1.1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제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제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연초 제안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가 사면론을 제기하자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교감 여부에 관심이 쏠렸었다. 이 대표는 사전 교감설을 부인했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지지율 하락으로 위기를 맞은 문 대통령이 정국 반전을 위해 이 대표를 통해 사면론 공론화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번에는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이 대표에게 사면을 제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한 언론은 이 대표가 연초 사면론을 제기하기 이전에 양 전 원장이 이 대표를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사면이 이뤄져야 한다고 여러 차례 건의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친문 한 의원이 “이 대표가 사면 카드를 꺼내 들기에 앞서 양 전 원장이 이 대표에게 사면론을 여러 번 일관되게 건의했다”고 주장했고,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도 “양 전 원장은 이 대표에게 지속적으로 사면론을 제안했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이 대표가 사면론을 제기한 것은 독자적 판단이 아닌 문 대통령의 최측근까지 개입해 청와대와의 물밑 조율을 거쳐 사면론을 내놓은 것이라는 분석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이 대표는 양 전 원장과의 만남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사면론을 논의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이낙연 대표가 “양 전 원장을 만난 적은 있지만 그런 구체적 얘기를 나누지는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안민석 의원은 18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낙연 대표께서 양정철 전 원장을 만난 적이 있다고 말씀하셨지만 사면 논의는 한 적이 없다고 말씀하셨으니 말씀을 믿어야 한다”며 “이런 이야기는 선거 때문에 사면을 언급했다는 선거용 사면 기획설에 짜 맞추기를 위한 억측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사면론으로 곤경에 처한 이낙연 대표가 사면론이 청와대와의 사전 교감을 통해 나온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면에 관해 자신의 뜻도 이 대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언급을 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 한 친문계 의원은 언론을 통해 “(이 대표가)문 대통령의 뜻도 이 대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 표명을 바라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