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7:57
민주당, 주호영의 ‘문재인도 사면 대상’ 발언에 격분
민주당, 주호영의 ‘문재인도 사면 대상’ 발언에 격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1.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주장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격분하고 있다./뉴시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주장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격분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추후 정권을 잡으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협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며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해서도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의원은 20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주 원내대표가 대통령을 상대로 사면 대상이 될 상황도 있을 수 있는데라고 정치 보복으로 사실상 협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며 “정치 보복을 암시한 거 아니겠나. 우리가 정권이 되면 무엇이라도 찾아서(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것)”라고 주장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전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망언으로 또 다시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자신이 선출한 대통령을 스스로 탄핵했던 본인의 과거를 스스로 지우고 싶으신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탄핵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의 후예로 구속수감 중인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해 국민께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현직 대통령을 협박하는 듯한 발언은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며 “주 원내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대국민 사과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주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에 대한 모독성 발언을 했다”며 “정치 지도자가 담아서는 안 되는 막말의 극치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격분했다.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페이스북에 주호영 원내대표의 문제 발언이 담긴 기사를 올린 뒤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며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