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8:29
주호영, ‘김명수 사퇴’ 대법원 1인 시위
주호영, ‘김명수 사퇴’ 대법원 1인 시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1.02.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범여권 주도 임성근 부산고등법원 부장판사 탄핵 과정에서 불거진 거짓 해명에 대한 책임을 지라는 취지다. 국민의힘은 김 대법원장을 겨냥한 1인 시위를 설 명절까지 릴레이로 벌일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김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1인 피켓 시위를 벌였다. 피켓에는 '권력에 충성하는 대법원장, 거짓의 명수 김명수는 사퇴하라'고 적혔다.

주 원내대표는 “김 대법원장은 사법부 수장으로서 독립을 주장하고 외풍을 막아야 하는데 앞장서서 사법부 독립을 흔들려 하고 파괴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법원장으로서 하루라도 더 있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퇴할 때까지 끊임 없이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지난 4일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은 임 부장판사 탄핵소추안에 대해서는 “탄핵의 요건, 시기도 맞지 않고 절차도 부실한 불법·부실 탄핵”이라며 “마음에 안 드는 판사를 언제든 탄핵할 수 있다는 겁을 줘서 사법부를 장악하고 판결을 송치하려는 의도”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당시 탄핵안 가결 직후 당 산하 탄핵거래 진상조사단을 발족한 바 있다. 단장을 맡은 김기현 의원은 지난 5일 주 원내대표에 앞서 대법원 현장 1인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김 대법원장을 겨냥한 ‘백서’도 만들 예정이다. 여대야소 국면에서 김 대법원장 탄핵소추 추진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최대한 여론전에 집중하겠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대법원 시위를 마치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김 대법원장의 정권의 눈치를 보는 처신과 거짓말 파문으로 사법부 전체가 국민 신뢰를 상실할 위기”라며 “김 대법원장이 있는 동안 여러 문제점을 백서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