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23:57
황희, 야당 동의없이 임명된 29번째 장관될까
황희, 야당 동의없이 임명된 29번째 장관될까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1.02.1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가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논문 표절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황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했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의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이 예상된다. 이 경우 황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29번째 장관급 인사가 될 전망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0일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

앞서 여야는 전날(9일) 황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논문표절 및 월 60만원 생활비·국회 병가 후 해외여행 등 의혹을 놓고 자정까지 공방을 벌였다.

황 후보자는 지난 2017년 국회 본회의 기간 중 병가를 내고 가족과 스페인 여행을 다녀온 데 대해 “결과적으로는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가족이 해외여행을 갔던 기간에는 본회의가 없었다”며 “20대 본회의 출석률은 외람되지만 96%”라고 해명했다.

월 60만원 생활비 의혹에 대해서는 “(월 생활비가) 60만원이라고 이야기한 적은 없다”며 “언론에 나온 것은 생활비 중 집세, 보험료, 학비 등을 빼고 신용카드를 쓴 것이 720만원인데 단순히 12(개월)로 나눈 것”이라고 해명했다.

황 후보자의 박사 학위 논문도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 시절 지도교수에게 연구용역을 맡기고 해당 보고서를 표절해 박사 학위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황 후보자는 “대단한 논문은 아니다”며 “용역을 준 것은 저도 오늘 안 사실”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대부분의 의혹이 해소됐으며, 향후 문체부 장관으로서 관련 산업 위기를 극복해 달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황 후보자는 그동안 제기된 것들에 대해 대부분 해명헀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정책 활동을 통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문화예술체육관광 산업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문화예술계와 끊임없는 소통으로 각종 진흥정책을 펼쳐 문화강국 위상을 더욱 확실하게 다져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반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 후보자마저 장관 계급장을 붙여주면 29명이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되는 장관이 된다”며 “30번을 채우게 되면 이제 청문회는 아예 폐지하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