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1:28
조정훈, 범여권 단일화 협상 참여… ″계급장 떼고 정책 경연″
조정훈, 범여권 단일화 협상 참여… ″계급장 떼고 정책 경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2.2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범여권 단일화 협상에 합류했다. 다만 기계적인 단일화에는 선을 그으며 ′정책 경쟁′을 펼친 뒤 시민들이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범여권 단일화 협상에 합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간 단일화 논의에 불이 붙은 상태에서 조 의원까지 합류하면서 범여권 단일화가 추진력을 받고 있다.

조 의원은 지난 2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시대전환은 민주당과 열린민주당과 함께 하는 3당 간 서울시장 후보 3자 단일화 협상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급장 떼고 정정당당하게 후보와 후보 간 정책 경연을 벌이는 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열린민주당과 단일화 협상에 착수하면서 시대전환과 조 의원에게도 참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조 의원은 ‘지대를 위한 단일화’를 거부한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런데도 이번 제안에 응한 이유에 대해 "정책 경쟁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다양한 후보와 정책토론을 이어가는 과정에서 민주당, 열린민주당 후보들과 이번 선거를 정책 비전 경쟁의 장으로 만들어보자는 공감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시대전환이) 실현하고 싶은 정책인 주 4일제, 서울형 기본소득, 1인 가족 정책 등을 실현하기 위한 큰 마당을 제안받았다”고도 덧붙였다.

이렇다 보니 ‘기계적 단일화’에는 거부감을 드러냈다. 조 의원은 “선거연대 협상 과정이 기계적이고 공학적인 단일화 공식을 따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쟁우위독식 여론조사 단일화 방식과 비현실적 국민참여방식으로는 시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후보 단일화도 휘몰이식 여론조사가 아닌 시민 여러분이 각 후보의 정책을 평가하고 그에 따른 후보가 선정되는 ‘정책 경연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여권이 단일화 협상 테이블에 모이기는 했지만, 과정에서 험로도 예상된다. 당장 조 의원이 정책 경쟁을 꺼내 들며 정치 공학적 단일화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데다가, 열린민주당도 ‘박영선-박원순 모델’을 고집하면서 참여한 이들 모두 단일화 방식에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조 의원은 “시대전환은 몇 퍼센트에 관심이 없다”며 “정책을 시민께 펼쳐드리는 경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경선 과정의 공식과 룰에 대해 매우 유연하게 접근할 생각”이라며 열린 태도를 보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