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3:27
대우건설, ‘협업플랫폼 SAM’ 개발 완료… 도면 실시간 업데이트 가능
대우건설, ‘협업플랫폼 SAM’ 개발 완료… 도면 실시간 업데이트 가능
  • 최정호 기자
  • 승인 2021.02.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 시스템 활용, 현장 도면 각종 정보 연결
각종 정보 전문가 그룹 쉽고 빠른 공유 지원
대우건설은 비대면 시대에 건설 현장의 업무 및 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면 기반 정보공유·협업 플랫폼인 SAM(Site Camera)을 개발했다. / 대우건설

시사위크=최정호 기자  대우건설이 비대면 시대에 건설 현장의 효율적인 업무 및 협업 환경 조성을 위해 도면 기반의 정보공유·협업 플랫폼인 SAM(Site Camera) 개발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SAM은 건설 현장의 도면과 각종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개발된 위치 기반의 시스템이다. 현장의 △도면 △문서 △사진 등을 연결시켜 만든 플랫폼으로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활용해 현재 자신의 위치 주변 도면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또 어떤 디바이스에서든 현장의 모든 도면을 실시간으로 빠르게 검색할 수 있다. 

SAM은 현장 직원의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해 사진 △촬영 △메모 △녹음 등 자동으로 해당 도면 위치에 정보가 저장된다. 도면을 수정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는 리비전(revision)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항상 최신화 된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도면에서도 상세도면, 참고도면 등 하위도면이 연계돼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장소 제약 없이 확인할 수 있다.

(좌) 대우건설이 개발한 SAM은 현장의 모든 도면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도면에서도 상세 도면, 참고 도면 등의 하위 도면이 연계돼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우) SAM은 도면 위치와 각종 정보를 전문가 그룹에게 손쉽게 공유해 기술 지원 요청이 용이하다. / 대우건설

SAM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신속한 협업 기능을 제공한다. 플랫폼을 활용해 현장 담당자는 본사 엔지니어나 관련 외부 업체에게 신속히 작업장 상황을 공유할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SAM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실시간으로 동기화되는 웹페이지를 제공해 현장과 사무실에서 사용자가 모든 도면을 조회가 가능하다”며 “관련 사진, 메모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이 향상되고 시공 관리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개발된 SAM과 BIM 시스템을 연계해 공정 관리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 3D 모델링 뷰어, 실시간 스트리밍 등의 기술을 접목해 비대면 업무 환경에서도 명확한 현장 상황 파악이 가능하게 된다. 주요 안전 이슈와 위험 작업에 대한 안전 조치 방안을 도면 상에서 확인하고 인지할 수 있게 해 안전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한 경영 시스템 혁신의 일환으로 이번 플랫폼을 개발하게 되었다”며 “건설 현장의 선진화에 기여하고 내실과 미래성장을 함께 이룩해 고객과 함께 최고의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