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1:12
박영선, 이변없이 본선 진출 확정… “품격있는 서울 만들겠다”
박영선, 이변없이 본선 진출 확정… “품격있는 서울 만들겠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0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동료 의원들과 참배를 하기 위해 현충탑으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동료 의원들과 참배를 하기 위해 현충탑으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4·7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우상호 의원을 꺾고 본선행 티켓을 획득했다. 박 전 장관은 경선 레이스 초반부터 각종 여론조사 지표에서 우상호 의원을 앞지르며 우위를 점했고, 경선에서도 이변 없이 우 의원을 압도적 차이로 앞질렀다.

민주당 경선 투표는 지난달 26일부터 1일까지 온라인과 ARS를 통해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민주당은 지난 1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발표대회를 개최하고 최종득표율 69.56%를 획득한 박 전 장관이 우상호 의원(30.44%)을 큰 격차로 제치고 본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권리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박영선 전 장관이 63.54%를 득표해 36.46%를 기록한 우상호 의원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일반시민 여론조사에서도 박영선 전 장관(72.48%)과 우상호 의원(28.52%)의 득표율이 큰 격차를 보였다.

당초 박 전 장관이 대중적 인지도에서 앞서고 우 의원은 당내 조직력에서 우위를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경선 결과 당심과 민심 모두에서 박 전 장관이 1위를 기록했다. 박 전 장관의 본선 경쟁력이 경선의 승패를 갈랐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선거에 세 번째 도전한 끝에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박 전 장관은 지난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민주당 후보로 선출됐지만 무소속 후보였던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의 야권 단일후보 경선에서 패배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도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도전했지만 박원순 전 시장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면서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후보 확정 후 첫 일정으로 2일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박 전 장관은 고민정‧고용진‧기동민‧윤건영 등 서울지역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현충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더 낮은 자세로 겸허한 마음가짐을 가지고, 이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희생하신 선열들에게 인사를 드리기 위해서 이렇게 첫 일정을 현충원에서 시작한다”며 “서울을 세계 표준 도시, 글로벌 디지털 경제수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를 위해 도시 인프라 확충과 함께 녹지 비율을 40% 이상으로 만들고, 21분 도시 공약을 실천해 품격있는 서울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박 전 장관은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우상호 의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우상호 의원의 공약 중 의료 정책 강화를 원스톱 헬스케어 공약에 접목하는 등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