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13:52
국민의힘, 오거돈 일가 가덕도 땅 소유 ′십자포화′
국민의힘, 오거돈 일가 가덕도 땅 소유 ′십자포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0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이 오거돈 전 의원 일가의 가덕도 땅 보유 사실을 맹비난 했다. LH 공사 투기 의혹으로 난감해진 여권에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야권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땅 보유 사실을 정조준했다. LH 투기 의혹으로 정부‧여당이 곤혹스러운 상황이 연출되자, 오 전 시장 문제를 함께 엮어 압박 수위를 높인 셈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지사는 오거돈 일가의 가덕도 땅 투기에 대해서는 왜 꿀 먹은 벙어리인가”라며 “대통령과 이 지사는 LH의 땅 투기에 대해 했던 말 그대로 오거돈 일가의 땅 투기에 대해서도 엄정한 조사와 법대로 처벌할 것을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오 전 시장의 조카가 가덕도 신공항 부지에 450평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오 전 시장의 일가족이 운영하는 회사도 가덕도 진입 길목에 2만 3,300평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투기 목적을 의심케 한다는 것이다.

이 문제에 대해 여권의 잠잠한 반응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에 100억원대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대통령과 여권이 ‘전수 조사’까지 꺼낸 것과 대조된다는 지적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LH 투기 의혹에 대해서 ‘배신행위’라고 언급하며 강도 높은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내고 “전수조사를 하겠다면 3기 신도시에 그칠 것이 아니라 LH의 직전 사장인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직무유기, ‘성범죄 일가’의 가덕도 투기도 함께 하라”고 지적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또한 “가덕가덕 힘을 몰아 달라던 가덕도 공항 예정지는 알고 보니 오거돈 일가의 로또 투기의혹지역”이라고 비꼬았다.

당장 여권 내에서도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엿보인다. 보궐선거를 얼마 남겨 두지 않고 역풍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감이다. 가덕도 신공항을 위해 특별법까지 밀어붙인 것도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부분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3일)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해당 기업이 언제부터 땅을 소유했고 어떤 목적으로 보유했는지 가급적 빨리 밝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