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1:30
박영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 사과… 야권, ′선거용′ 비판
박영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 사과… 야권, ′선거용′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이를 두고 정치권의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오는 4월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관련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뒤늦은 사과’, ‘선거용’이라는 비판이 터져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출마 선언 이후 40여일 만에 나온 늦어도 너무 때늦은 사과”라며 “그 속마음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같은 날 서울 종로구 안국동 사무실에서 열린 여성정책 브리핑에서 “박 전 시장 관련해 피해 여성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제가 대표로 드린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그간 고(故) 박 전 시장 성추행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아 왔다. 민주당이 이번 보궐선거의 ‘원죄’가 있는 만큼 이를 언급하기 부담스러웠던 탓이다. 하지만 선거 국면에서 끊임없이 부각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사실상 ‘정면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장관은 “피해자가 느끼기에 우리의 사과가 충분하다고 생각할 시점에 만나서 대화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과는 ‘후폭풍’을 불러왔다. 당장 야권에서 박 전 장관의 사과의 ‘진정성’을 추궁하고 나섰다.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 자격이 없다는 제 말을 의식한 걸까 아니면 세계 여성의 날에 맞춰 여성정책 공약을 발표하다 보니 부득불 구색 맞추기가 필요했던 건가”라고 반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안 대표는 같은 날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에서 기자들을 만나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며 “양심이 있으면 ‘피해호소인’ 3인방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가 지목한 세 의원은 성추행 사건 당시 피해자에 대해 ‘피해호소인’라고 부르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닌가.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못 박았다.

정의당 역시 비판에 가세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성추행이라는 말은 제대로 명시조차 되지 못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이라는 말로 회피하기에 바빴다”고 꼬집었다.

조 대변인은 “여성의 날을 맞이해 여성정책은 발표해야겠고, 사과하기엔 애매하니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인가”라며 “피해자에게 사과하기에 앞서 무엇 때문에 사과하려는지부터 명확히 성찰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