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07:39
안철수, ′국민의힘과 합당′ 카드 꺼낸 속내
안철수, ′국민의힘과 합당′ 카드 꺼낸 속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이후 국민의힘과 합당을 공식화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후보 단일화 이후 ‘국민의힘과 합당’ 카드를 꺼내 들었다. 야권 통합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시선은 곱지 않다. 여론조사를 하루 앞두고 ‘속 보이는’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안 후보는 16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 합당을 공식화했다. 구체적인 로드맵도 제시했다. 먼저 통합선거대책위를 만들어 기반을 다진 후 합당을 진행, 그다음은 범야권 대통합 단계로 나아가겠다는 계획이다. 단일 후보 여부와는 상관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단일화 국면 이후에는 ‘조건 없는 합당’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그는 “더 큰 2번을 반드시 만들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놓는 데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그것이 저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주신 범야권 지지자 모든 분들께 보답하는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의 ‘합당 제안’은 일차적으로 자신을 둘러싼 의구심을 해소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제3지대’를 꾸릴 것이란 관측이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분열을 잉태할 후보”라고 직격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사실상 안 후보가 다른 뜻을 품고 단일화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안 후보는 이에 대해 ‘이간계’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제가 단일후보가 되면 국민의힘을 버리고 윤석열 전 총장과 제3지대를 따로 만들어 야권을 분열시킬 것이라는 가짜뉴스는 말끔하게 사라지기를 바란다”며 “야권의 책임 있는 모든 분들은 이간계로 상대방을 불신하고, 야권 전체의 경쟁력을 깎아내리는 짓을 중단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제안에 대해 국민의힘의 시선은 곱지 않다. 사실상 보수 지지층을 향해 메시지를 던지는 것일 뿐 진정성이 없다는 평가다. /뉴시스 

◇ 국민의힘, 합당 제안에 ′불편′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직접적인 이유가 따로 있다고 보고 있다. ‘보수 지지층’을 향해 지지 메시지를 던진 것이란 해석이다. 앞서 안 후보는 야권의 유력 후보로 자리매김해 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판세도 달라졌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의 상승세가 가팔랐고, 3자대결 구도에서도 우위를 점하기도 했다. 안 후보로서는 ‘위기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셈이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국민의힘은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당장 단일화 여론조사를 하루 앞둔 시점에서 이같은 ‘돌발 카드’를 던진 데 대해 진정성을 느낄 수 없다는 지적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처음부터 당에 들어와 후보 경쟁을 하라고 할 때는 ‘국민의힘으로는 당선이 불가능하다’고 하던 사람이 갑자기 무슨 합당”이냐며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그동안 국민의당이어야 이긴다고 호언장담하더니 이제 국민의힘 지지층이 오 후보에게 빠져나가니까, 그 지지층을 잡아두려고 발버둥 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어차피 합당도 선거 이후 한다는 건데 왜 하필 여론조사 단일화를 하루 앞둔 오늘 급박하게 합당 선언 하는 걸까”라며 “속이 뻔히 보인다”고 비꼬았다.

이번 제안이 안 후보에게 썩 좋은 카드가 아닐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무엇보다 그간 중도층을 기반으로 야권 재편 그림을 그려왔던 안 후보의 구상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는 이유다. 당장 오 후보가 ‘선(先)입당 후(後)합당’을 역제안하면서 안 후보의 모양새가 난감해 진 것도 문제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안 후보가) 그동안 초지일관 주장해온 것이 국민의힘에 대해 호감을 느끼지 않는 중도층을 끌어안고 가겠다던 것”이라며 “안 후보를 지지했던 중도층 입장에선 그간의 이야기에 대해 실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제안에 대해) 중도-보수 외연을 넓히는 것이라고 설명하지만, 오 후보가 입당으로 받아치게 되면서 처지가 궁색해졌다”며 “득이 될지 독이 될지는 여론조사 결과가 이야기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