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8:34
삼성의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난청환자에 효과 있다
삼성의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난청환자에 효과 있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03.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22일 삼성서울병원과 공동 진행한 연구 결과, 갤럭시 버즈 프로가 경도 및 중도 난청 환자들의 듣기 능력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Galaxy Buds Pro)’가 난청 환자들의 일상 대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22일 삼성서울병원과 공동 진행한 연구 결과, 갤럭시 버즈 프로의 주변 소리 듣기 기능(Ambient Sound)이 경도 및 중도 난청 환자들의 듣기 능력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청력 기기의 임상 성능 평가에 무선 이어폰을 포함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 이비인후과 전문 학술지 ‘CEO(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에 게재되기도 했다.

연구진들은 갤럭시 버즈 프로와 보청기, 개인용 소리증폭기의 다양한 비교 테스트를 통해 진행됐다. 제품 성능 측면에서 전기음향 분석(Electroacoustic Analysis), 소리 증폭 평가, 성능 검사 등이 진행됐다.

연구 결과, 갤럭시 버즈 프로는 △출력 음압 수준 △주파수 범위 △등가 입력 잡음 △전체 고조파 왜곡 등 보청기 평가시 요구되는 4가지 핵심 기준을 충족했다. 보청기 및 개인용 소리증폭기와 함께 7개 다른 주파수에서 적절한 수준으로 소리가 증폭하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성능 검사는 기기 착용 시 개인의 청력 수준 변화와 단어 및 문장 이해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평균 63세의 경도 및 중도 난청 환자들이 검사에 참여했다.
 
통계적 유의성은 1,000Hz와 2,000Hz, 6,000Hz의 세 가지 주파수에서 관찰됐다. 이는 갤럭시 버즈 프로가 청력 수준을 결정하는 3개 주파수에서 유의미하게 소리를 증폭시킨 것을 의미한다. 또한 참가자의 총 57% 이상이 조용한 환경에서 갤럭시 버즈 프로를 착용하고 대화할 때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연구진들은 “갤럭시 버즈 프로는 보청기와 개인용 소리증폭기와 함께 각각 기기 착용 전후 발화된 단어의 인지 정도의 차이 검사에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다”며 “보청기 및 개인용 소리증폭기와 함께 갤럭시 버즈 프로가 잠재적으로 경·중도 난청 환자들이 일상에서 대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문일준 교수는 “인구가 급속히 고령화됨에 따라 2050년에는 10명 중 1명이 난청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나, 가격 부담 등으로 청각 재활을 필요로 하는 난청 환자들 중 실제 보청기 사용률은 상대적으로 낮을 것”이라며 “이번 연구의 초기 발견은 매우 유용하며, 일상 생활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갤럭시 버즈 프로와 같은 대체 장치를 알려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선행 오디오랩 문한길 마스터는 “삼성은 사람들이 한계를 극복하고 더 많은 가능성을 실현하는데 도움이 되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모든 사람들이 더 나은 일상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는 삼성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추후 연구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