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1:54
재보선 이후 정세균 사퇴설… 마지막 개각 할까
재보선 이후 정세균 사퇴설… 마지막 개각 할까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0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4·7 재보궐선거 직후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퇴설이 제기되면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총리가 재보선 이후 물러날 시점과 방식을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도입 및 접종 계획 수립 등을 마무리짓고 물러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정 총리는 여권의 대권 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6월 말부터 대선후보 경선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 총리가 대권 도전을 위해 4·7 재보선 후 사퇴할 것이라는 관측이 계속 나온 바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 동의 절차에 걸리는 시일을 감안하면 4월 말까지 정 총리가 사퇴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청와대도 후임 물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으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주도한 김영란 전 대법관,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만일 이번에 총리가 교체된다면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총리 교체에 맞춰 일부 장관도 함께 교체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 경우 내년 5월 퇴임하는 문 대통령의 마지막 개각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일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후임이 인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교체설이 돌고 있다. 특히 최근 문 대통령이 정책실장과 경제수석, 경제정책비서관, 기재부 1·2차관을 새로 임명한 만큼 경제사령탑의 교체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후임으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 대한민국대표부 대사가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외에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