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09:39
박영선 ′사전투표 승리 문자′ 논란… 국민의힘 ″이성 되찾아라″
박영선 ′사전투표 승리 문자′ 논란… 국민의힘 ″이성 되찾아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사전투표 승리′ 문자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의힘이 선거법 위반이라며 날을 세웠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에서 ‘사전투표 승리’ 문자를 보낸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맹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적극적인 조사를 압박하기도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지난 5일 논평을 내고 박 후보 캠프의 ‘사전투표 승리’ 문자와 관련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앞뒤 안 가리며 부정한 선거 운동도 불사하는 민주당은 이성을 되찾길 바란다”며 맹비난했다.

'한경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박영선 캠프 조직총괄본부는 같은 날 특보, 위원장, 본부장 등에게 “사전투표에서 이겼다”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문자에는 오는 7일 본 투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담았다. 

박 후보 측은 일반 시민들에게 보낸 것이 아니고 법률 검토도 마쳤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진위 여부를 떠나 어느 경우든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공직선거법상 지난 1일부터 투표 종료 때까지 선거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하거나 공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배 대변인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라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에 해당한다”며 “반대로 여론조사 결과에 근거하지 않고 이런 단체 문자를 보낸 것이라면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관위가 이번 사안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배 대변인은 “선관위가 촌각을 다투어 조사 결과와 이에 대한 처분 결과를 밝히길 바란다”며 “하루밖에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박 후보가 선거법을 어겨가면서 사전투표에서 이겼다고 말하는 것이 거짓말이 아닐 수 있다″며 ″어쩌면 지금까지 했던 말 중 유일한 진심일지 모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여론조사에 취해 민주당의 ‘조직력’을 간과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박 후보 말에 의하면 지금은 지고 있다. 절박한 상황”이라며 “내일 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면 박영선 시장을 봐야 할지 모른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