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1:25
박영선, ′친문 커뮤니티′에 손 편지… 이준석 ″이상한 사람″
박영선, ′친문 커뮤니티′에 손 편지… 이준석 ″이상한 사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0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친문(親文) 커뮤니티인 클리앙에 자필 편지를 올려 지지를 호소한 것과 관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 이준석 뉴미디어본부장이 이를 비판했다. /클리앙 갈무리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선거 막판 표심잡기에 나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친문(親文) 커뮤니티’에 직접 지지를 호소한 가운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 이준석 뉴미디어본부장이 “생각보다 더 이상한 사람”이라며 비난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클리앙이 새로운 서울이 가야할 미래라고? 클리앙 회원들의 정신에서 서울시의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라고 지적하며 “노무현 정신이 차라리 더 낫다. 클리앙 정신이 뭔가”라고 비꼬았다.

앞서 박 후보는 같은 날 오전 친문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로 알려진 ‘클리앙’에 자필 편지를 보내 지지를 호소했다. 박영선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편지를 전달했다. 

박 후보는 편지를 통해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클리앙이 특정 제품 커뮤니티에서 얼리어답터들의 종합커뮤니티로 성장한 스토리는 새로운 서울이 가야할 미래”라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대전환을 선도하는 클리앙인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흔들림없이 보여주시는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다”며 “우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투표하면 우리는 승리할 수 있다. 한 사람이 열 사람을, 그 열 사람이 다시 열 사람을 투표하게 할 수 있다면 반드시 승리한다”고 강조했다.

클리앙은 대표적 친여 성향의 커뮤니티다. 하지만 과도한 성향 탓에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 ‘이순신 장군이 관노와 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한 게 대표적이다.

박 후보가 자필 편지까지 올리며 지지를 호소한 것은 지지층 결집을 통해 우위를 점하겠다는 속내로 읽힌다. 박 후보는 같은 날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진보정의당 대표 수락 연설로 유명해진 ‘6411 버스’를 타면서 ′진보 진영′의 결집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준석 본부장은 박 후보를 향해 “생각보다 더 이상한 사람”이라며 “이번 선거는 김어준 살리고 클리앙 정신으로 개조하는 선거라는 건데 뭐 이쯤 되면 할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