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2:04
여권 대선주자들이 이재명 견제한 까닭
여권 대선주자들이 이재명 견제한 까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대선주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러시아 백신 도입 주장과 기본주택 정책 등을 비판하며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다./뉴시스
여권 대선주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러시아 백신 도입 주장과 기본주택 정책 등을 비판하며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권 경쟁구도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여권 대선주자들의 견제도 날로 심화되고 있다. 여권 대선주자들은 이 지사의 러시아 백신 도입 주장과 기본주택 정책 등에 날을 세우며 견제구를 날리고 있다.

최근 이 지사에게 가장 비판적 발언을 내놓고 있는 주자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가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주장을 펼치자 최근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백신 구매는 식약처나 질병청, 보건복지부가 중심이 될 일로 지자체가 할 일은 따로 있다”면서 “혼란만 초래할 수도 있다”고 쏘아붙였다.

정 전 총리는 또 이 지사가 러시아 백신 도입과 경기도 독자적 백신 확보 등을 거론한 것을 겨냥해 이 지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여러 번 결석을 했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노력이나 현재 상황을 정확히 알면 그런 말씀을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도 이재명 지사 견제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를 향해 “경기도정을 운영하는 것과 국정을 준비하는 차원은 전혀 다른 문제일 수 있다”며 “모든 현안을 이분적으로 이것 아니면 저것으로 규정할 수 없는 복잡한 문제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다양한 집단이 상호작용하기 때문에 정책을 결정할 때는 그 모든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이 지사께서 정부와 국회를 비롯해 특히 우리당과도 충분하게 협의하는 리더십을 보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이 지사가 추진하는 기본주택에 대해서도 “저는 관심만큼이나 우려를 갖고 있다”며 “기본주택이 중산층까지 공공임대주택 영역에까지 확장하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되지만, 현재의 주택가격 급등을 고리로 하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문제를 전혀 해소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이 지사가 정세균 전 총리의 중대본 회의 결석 지적에 대해 해명한 것을 문제 삼고 나섰다.

이 지사는 지난 28일 기자들과 만나 “단체장들 입장에서는 말할 기회도 없는 회의에 가면 행정에 조금 장애가 생긴다”면서 “경기도지사의 1시간은 (도민들) 1,380만 시간의 가치가 있다. 더 효율적인 곳에 시간을 썼다고 이해해달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운현 전 비서실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궤변과 오만함이 도가 지나치다”면서 “그런 식이면 총리의 1시간은 (국민) 5,000만의 시간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총리가 할 일이 없어서 중대본 회의에 참석했겠는가”라며 “요즘 언행을 보면 비교적 높은 지지율에 취한 듯한데 남 탓하지 말고 먼저 자신의 처신부터 잘 챙겨보라”고 쏘아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