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7:02
국민의힘, 여권 대선주자들 ‘친조국’ 경쟁 '조비어천가'
국민의힘, 여권 대선주자들 ‘친조국’ 경쟁 '조비어천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3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권 대선주자들은 조국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 소식이 알려지자 ‘친조국’ 메시지 경쟁을 벌이고 있다./뉴시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권 대선주자들은 조국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 소식이 알려지자 ‘친조국’ 메시지 경쟁을 벌이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여권 대선주자들이 회고록 ‘조국의 시간’ 출간을 앞두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위로를 보내며 ‘친조국’ 메시지 경쟁을 벌이자 야당에서는 “조비어천가”라며 “한심하다”는 비아냥거림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강성 친문 지지층을 의식해 ‘조비어천가’를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희숙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조국 전 장관의 저서를 두고 여권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위로와 공감의 말씀을 내놓고 있다”면서 “국민은 눈에 안보이고 ‘머리가 깨져도 조국’을 외치는 강성 지지자만 보고 정치하겠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나 유권자는 전체 국민이다. 우리 국민은 이제 홧병의 시간을 지나 평가의 시간을 맞았다”며 “대선이 9개월 앞이다. 대선주자들이 모여 조국 저서를 놓고 ‘우리 시대의 공정이란 무엇인가’의 화두와 진지하게 씨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웅 의원도 “조국이 민주당이고 민주당이 바로 조국이다. 민주당 정신을 오롯이 담아내는 조국, 민주당은 조국 그 자체”라며 “민주당을 찍는 것이야말로 바로 조국의 령도에 따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비어천가’를 부르는 한심한 민주당, 조국씨가 ‘조국의 시간’이란 책을 내자 민주당 인사들이 아부 경쟁에 나섰다”며 “말만 들으면 무슨 애국지사를 기리는 찬양시 같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조국은 불공정과 불법, 거짓과 위선의 상징”이라며 “조국 사건은 사이비 진보들의 밑바닥을 보여줬고, 이 때문에 민심이 그들을 떠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이 ‘조비어천가’를 목놓아 부를수록 민심은 더 싸늘해질 것”이라며 “무서운 민심을 알면서도 친문 극렬지지자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조비어천가를 부르는 거라면, 그런 사람들은 정치할 자격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회고록 출간을 앞둔 조국 전 장관에 대해 “가족의 피에 펜을 찍어 써 내려가는 심정이었다는 소회, 조 전 장관이 그간의 일을 어떻게 떠올리고 어떻게 집필했을지 헤아리기도 쉽지 않다”며 “참으로 가슴 아프고 미안하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도 페이스북에 “조국의 시간은 역사의 고갯길이었다”며 “공인이라는 이름으로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발가벗겨지고 상처 입은 그 가족의 피로 쓴 책이라는 글귀에 자식을 둔 아버지로, 아내를 둔 남편으로 가슴이 아린다”고 썼다.


관련기사